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이스라엘 최대 물류기업 타브라와 미래기술 찾는다

송고시간2019-10-29 16:00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29일 이스라엘 최대 물류 및 모빌리티 기업 타브라 그룹과 함께 미래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신사업 기회 발굴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람라에 있는 타브라그룹 본사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955년 설립된 타브라는 다양한 유형의 도로 운송과 항공 화물 등 물류 서비스와 차량 수입 및 유통,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최근 정보통신(IT)과 데이터 센터, 사이버 보안 등 미래 기술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이스라엘에서 혁신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타브라는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타브라 혁신 센터를 연내 설립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교통, 물류,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신사업 기회 발굴과 신기술 트렌드 조사 및 평가 등에서 타브라와 협업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현대자동차는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람라의 타브라그룹 본사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현대차 미래혁신기술센터 설원희 부사장(사진 좌측)과 타브라그룹 샤이 리브낫 CEO가 MOU 체결 뒤 악수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서울=연합뉴스) 현대자동차는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람라의 타브라그룹 본사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현대차 미래혁신기술센터 설원희 부사장(사진 좌측)과 타브라그룹 샤이 리브낫 CEO가 MOU 체결 뒤 악수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타브라 혁신 센터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유망 스타트업 투자와 협업도 검토한다.

현대차그룹 미래혁신기술센터 설원희 부사장은 "이스라엘은 세계적으로 스타트업 자원이 풍부한 국가로 타브라의 모빌리티 산업 내 입지와 인프라를 활용해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 및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검증 등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스라엘 유망 혁신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인공지능업체인 알레그로.ai, 에너지업체인 H2프로, 드론업체 퍼셉토 등에 전략 투자를 했으며 올해 6월에는 엠디고에 투자를 결정하고 미래 커넥티드카용 의료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 중이다.

7월에는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를 방문해서 수소전기차 등 미래차 기술 등을 체험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