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은행, 새 영업체계 'PG 2.0' 도입…서초종합금융센터 개점

송고시간2019-10-29 11:15

KB국민은행은 지난 28일 대면 영업채널을 혁신한 서울 서초동종합금융센터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서초동종합금융센터 1층의 카페형 대기공간. [KB국민은행 제공]

KB국민은행은 지난 28일 대면 영업채널을 혁신한 서울 서초동종합금융센터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서초동종합금융센터 1층의 카페형 대기공간. [KB국민은행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KB국민은행은 대면 영업채널을 혁신한 서울 서초동종합금융센터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서초동센터는 국민은행이 새롭게 도입하는 '파트너십 그룹(PG) 2.0' 체계의 '유니버설 허브 지점' 1호다.

PG 2.0은 기존 거점 지점의 일부를 유니버설 허브 지점으로 규모를 키워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거점이 관할하는 지점들은 특성에 맞게 특화점으로 운영하며 지점 간 협업을 강화하는 게 핵심이다.

유니버설 허브 지점으로 운영되는 서초동종합금융센터는 1층 디지털존에 스마트텔러머신(STM), 자동현금인출기(ATM), 공과금자동수납기 등을 배치해 고객 대기시간 없이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했다.

고객은 커피 전문점이 입점한 대기 공간에서 단순 창구업무를 처리할 수 있고, 대출 등 금융상담이 필요하면 2층 상담 전용창구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3층에는 PB센터와 증권업무를 볼 수 있는 복합점포가 들어섰다.

4층엔 전문적인 금융 세미나와 문화 콘텐츠를 제공하는 '스타라운지', 세무·부동산 등 전문적인 금융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산관리자문센터가 마련됐다.

이와 함께 디지털에 기반한 지점도 신설된다. STM·ATM 등 디지털기기, 객장관리를 전담하는 '스마트매니저'로만 구성된 디지털셀프점이 서울 서초구 교대역 인근에 들어온다.

남부터미널 지점은 현금거래 없이 상담 전용 창구가 운영되는 디지털금융점으로 전환된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