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군용기, 핫라인으로 첫 통보후 이어도 KADIZ 진입(종합)

송고시간2019-10-29 14:30

무단 진입 양상과 달라…5년만의 국방전략대화 영향인듯

中군용기, KADIZ 진입(CG)
中군용기, KADIZ 진입(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최평천 기자 = 중국 군용기 1대가 29일 제주도 남방 이어도 인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진입해 군이 대응 출격했다.

중국 군용기는 한국 측에 비행경로와 목적 등을 통보한 후 KADIZ에 진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이 사전 통보 후 KADIZ에 진입한 것은 처음이다.

中 군용기, 핫라인으로 첫 통보후 이어도 KADIZ 진입(종합) - 2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정찰기로 추정되는 중국 군용기 1대가 오늘 오전 서해 KADIZ 상공을 진입했다"면서 "우리 공군 전투기 수 대가 대응 출격을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중국 Y-9 정찰기로 추정되는 군용기 1대가 비행경로와 목적 등을 사전에 통보한 후에 KADIZ에 진입했다"면서 "중국 군용기가 우리 측에 사전 통보한 후 KADIZ에 진입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중국 군용기는 이날 오전 8시 57분께 제주도 서방의 KADIZ에 진입했고, 9시 31분께 이어도 동방 인근 KADIZ로 빠져나갔다. 이어 낮 12시 25분에 같은 경로로 KADIZ에 재진입했고, 오후 1시 8분에 KADIZ를 최종 이탈했다.

이어도 인근 상공은 KADIZ와 중국 방공식별구역(CADIZ)와 중첩된 곳이다. 이날 중국 군용기는 이 중첩 구역도 비행했다.

중국 군용기가 KADIZ에 머문 시간은 총 77분간이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중국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하기 전부터 추적 감시하고 있었다"면서 "중국 군용기는 우리 측에 핫라인(직통망)을 통해 비행 정보(경로와 목적)를 사전 통보했고, 우리와 이를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군용기의 교신 내용은 양국 군사 신뢰 관계로 설명이 제한된다"면서 "비행경로와 목적만 우리에게 통보했다"고 전했다.

중국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하기 전 양국 군 당국 사이 설치된 핫라인으로 비행경로와 목적을 통보한 것은 그동안 무단으로 KADIZ에 진입했던 태도와는 다른 양상이다.

군 일각에서는 지난 21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여파로 중단됐던 국방전략대화를 5년 만에 베이징(北京)에서 재개한 것과 관련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당시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중국 연합참모부 샤오위안밍(邵元明) 부참모장(중장)과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를 갖고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안보 정세, 양국 간 상호 관심사항을 논의하고 오찬도 함께 했다.

양측은 전략대화에서 양국 해·공군 간 직통전화 추가설치 등 관련 양해각서를 개정하고 재난구호 협력을 추진하는 등 각 분야에서의 국방교류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

현재 한중 간에는 한국의 제1 MCRC(중앙방공통제소)와 중국 북부전구 간에 직통전화가 설치·운용되고 있다. 추가로 제2 MCRC와 중국 동부전구 간 직통전화를 설치 문제가 논의되고 있다.

올해 들어 중국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한 사례는 이번까지 25차례가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