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S&P지수 석달만에 사상 최고치…JP모건, 4분기 랠리 전망(종합)

1단계 미중 무역합의 기대감…트럼프 "우리 모두의 큰 승리" 자축
사상 최고치 기록한 뉴욕 S&P 500 지수
사상 최고치 기록한 뉴욕 S&P 500 지수(뉴욕 A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전광판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의 종가가 표시돼 있다.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87포인트(0.56%) 오른 3,039.42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보였다. bulls@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가 연말까지 랠리를 이어갈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나오고 있다.

미 상장사들이 실적 호조를 이어가는 데다, 투자심리를 짓눌렀던 미·중 무역갈등까지 완화하면서 '4분기 강세장'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전반을 반영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6.87포인트(0.56%) 오른 3,039.42에 마감했다.

이로써 S&P500 지수는 지난 7월 26일 종가(3,027.98)를 웃돌면서 약 3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32.66포인트(0.49%) 상승한 27,090.7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2.87포인트(1.01%) 오른 8,325.99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미·중 무역 협상을 둘러싼 낙관론이 퍼지면서 주가지수를 밀어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아마 중국과의 협상의 매우 큰 부분에 서명하는 데 있어 예정보다 앞서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도 지난 25일 성명을 통해 "미·중 양측은 (1단계 무역합의의) 일부 분야에 대한 마무리 단계에 근접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구체적인 시기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양국은 내달 칠레에서 열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의 공식 서명을 위해 후속 접촉을 이어오고 있다.

미 상장사들의 실적도 시장의 눈높이를 웃돌고 있다. 현재까지 실적을 공개한 상장사 가운데 70% 이상이 시장 전망을 웃도는 상황이다.

대형 통신회사 AT&T는 실적호조에 배당확대 호재까지 더해지면서 4% 이상 급등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데뷔한 민간 우주 탐사기업 '버진 갤럭틱'은 11.75달러에 첫날 거래를 마쳤다. 버진 갤럭틱 지분을 인수한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소셜캐피털 헤도소피아'의 지난 25일 종가(11.79달러)보다 0.04달러(0.34%) 낮은 수준이다.

보석업체 '티파니 앤드 컴퍼니'는 인수ㆍ합병(M&A) 기대감 속에 31% 폭등했다. 프랑스의 패션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는 최근 티파니 측에 예비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상태다.

뉴욕증권거래소 객장
뉴욕증권거래소 객장[AP=연합뉴스]

JP모건은 S&P500 지수의 내년 목표치(3,200)를 올해 중으로 달성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말까지 5%가량 추가 상승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S&P500지수가 방금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일자리와 401-K(퇴직연금), 그리고 솔직히 모두에게 큰 승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느 때보다 강하고 엄청난 상승 잠재력이 있다"면서 "심지어 오랫동안 쫓았던 'ISIS(이슬람국가의 옛이름) 살인자' 알바그다디까지 죽였다"고 덧붙였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9 0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