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정부 '유화 제스처'…"경찰 진압 '독립 조사위' 설치 검토"

송고시간2019-10-27 22:29

"中 중앙정부, 무역전쟁 종식 위해 시위 사태에 '부드러운' 태도"

11월 24일 구의원 선거 앞두고 민심 끌어들이려는 전술 분석도

시위 진압에 나선 홍콩 경찰
시위 진압에 나선 홍콩 경찰

로이터통신=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21주째를 맞은 가운데 홍콩 정부가 시위대의 핵심 요구를 검토할 수 있다며 '유화 제스처'를 취하려는 조짐을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보도했다.

SCMP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정부가 시위대가 요구해온 5대 사항 중 '경찰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를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 시위대는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요구해 왔다.

이 가운데 '경찰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는 송환법 공식 철회와 함께 시위대의 핵심 요구 사항을 이뤘다.

시위 과정에서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캐리 람 행정장관은 경찰 감시 기구인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를 통해 경찰 진압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시위대는 IPCC에 의한 조사를 믿을 수 없다며 독립 조사위원회를 설치해 경찰의 강경 진압을 조사할 것을 요구해 왔다.

홍콩 정부 관계자는 "IPCC의 조사 결과에 대한 대중의 반응을 지켜볼 것이며, 많은 대중이 IPCC 조사 결사에 만족하지 못한다면 독립 조사위원회 설치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도 지난 20일 방송 인터뷰에서 독립 조사위원회 설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한 소식통은 "홍콩 정부의 입장 변화는 최근 무역 협상에서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 종식을 위한 합의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과 관련 있다"며 미국이 홍콩 시위에 대한 지지의 목소리를 낮추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중국 중앙정부도 홍콩 시위에 점차 부드러운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며 "독립 조사위 설치 검토와 함께 홍콩 정부가 최근 '홍콩 자결'을 주장하는 구의원 선거 후보자들의 자격을 허가한 것 등도 유화 제스처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홍콩에서는 선거관리위원회의 허가를 받아야 선거 후보 자격이 주어지는데, 11월 24일 구의원 선거를 앞두고 홍콩 선관위는 민주화 시위 주역 조슈아 웡을 제외한 모든 후보자의 자격을 허가했다.

이는 홍콩 선관위가 2016년 이후 후보자 소속 정당의 강령을 문제 삼아 무려 10차례나 후보 자격을 박탈한 것과 대조된다.

홍콩 정부의 이 같은 '유화 제스처'는 다음 달 구의원 선거에서 친중파 진영이 패배하는 것을 막으려는 전술적 차원의 정책 변화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11월 24일 구의원 선거에서는 18개 구에서 452명의 구의원을 선출하며, 송환법 반대 시위 등의 영향으로 범민주 진영이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