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겸,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클래스 '2년 연속 챔피언'

송고시간2019-10-27 21:06

조항우는 9라운드 우승으로 14승 달성 '역대 최다'

2022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내년 4월 25일 개막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에서 2년 연속챔피언에 오른 조항우.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에서 2년 연속챔피언에 오른 조항우.

[슈퍼레이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김종겸(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에서 2년 연속 챔피언의 영광을 차지했다.

김종겸은 27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21랩)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9라운드 캐딜락 6000 클래스 결승에서 47분 21초 641을 기록하며 5위에 올랐다.

9라운드 우승은 김종겸의 팀 동료인 조항우(40분57초532)가 차지한 가운데 정의철(엑스타레이싱팀·40분 57초 841)과 김재현(불가스레이싱팀·41분 03초 445)이 2~3위로 포듐에 올랐다.

지난해 27살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시즌 챔피언에 올랐던 김종겸은 8라운드 우승에 이어 이날 5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이번 시즌 '종합 챔피언십 포인트' 112점을 달성, 조항우(110점)를 따돌리고 두 시즌 연속 챔피언에 등극했다.

역대 슈퍼레이스 6000 클래스에서 두 시즌 연속 챔피언에 오른 것은 김의수(제일제당 레이싱팀) 감독이 2011~2012시즌을 잇달아 석권한 이후 7년 만이다.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 9라운드 경기 장면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 9라운드 경기 장면

[슈퍼레이스 제공]

더불어 9라운드에서 우승한 조항우는 6000 클래스에서 개인 통산 14승을 달성, 김의수 감독(통산 13승)을 따돌리고 역대 최다 우승자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또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은 2017년 조항우에 이어 2년 연속 김종겸이 시즌 챔피언에 오르면서 3년 연속 시즌 챔피언을 배출하는 기쁨 속에 이번 시즌에도 팀 챔피언을 차지했다.

한편, 이번 시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는 총 18만2천96명의 누적관중을 기록하며 지난해 총관중(11만3천242명) 기록을 훌쩍 뛰어넘어 역대 최다 관중몰이에 성공했다.

2020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올해와 마찬가지로 총 9라운드가 펼쳐진다.

2020년 4월 25~26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개막전(1라운드)을 시작으로 내년 10월 31일~11월 1일 최종전 더블 라운드(8~9라운드·에버랜드 스피드웨이)까지 6개월의 대장정이 치러진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