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찬희, 결정적 3점포 2방…전자랜드, 선두 DB 잡고 연패 탈출

송고시간2019-10-27 17:14

'이정현 16점' KCC는 LG 연패 몰아넣고 3연승

전자랜드 박찬희의 3점 슛
전자랜드 박찬희의 3점 슛

[KBL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선두 원주 DB를 안방에서 제압하고 연패에서 벗어났다.

전자랜드는 27일 인천 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DB를 79-71로 꺾었다.

개막 4연승 뒤 2연패에 빠졌던 전자랜드는 선두 팀 DB를 잡고 5승 2패를 기록, 3위로 도약했다.

시즌 초반 상승세로 단독 선두를 질주하던 DB는 6승 2패로 서울 SK에 공동 선두를 내주고 전자랜드엔 0.5경기 차이로 쫓겼다.

1쿼터는 전자랜드 머피 할로웨이의 무대였다.

경기 초반부터 DB가 턴오버를 연발하는 사이 전자랜드는 할로웨이의 맹활약에 힘입어 12-2로 앞서갔다.

종료 1분 55초 전엔 상대 빅맨 치나누 오누아쿠를 제치고 강력한 원 핸드 덩크를 꽂는 등 할로웨이는 1쿼터에만 9점 7리바운드를 집중했다.

전자랜드 할로웨이의 덩크
전자랜드 할로웨이의 덩크

[KBL 제공]

하지만 DB는 2쿼터 투입돼 11점을 몰아친 칼렙 그린을 앞세워 반격에 성공, 전반을 41-44 접전으로 마쳤다.

3쿼터 전자랜드의 미세한 리드 속에 추격전을 이어가던 DB는 김종규가 골 밑을 휘저으며 3쿼터 2분여를 남기고 55-52로 전세를 뒤집었다.

4쿼터에는 '외곽포 전쟁'이 벌어졌다.

끌려다니던 전자랜드는 강상재의 3점포 2방이 연이어 터지며 4쿼터 시작 3분 30여초 만에 68-66으로 재역전했고, DB에선 윤호영이 응수하며 69-68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68-71로 뒤지던 종료 4분 25초 전부터 박찬희의 3점 슛이 2개 연속 꽂히며 재차 역전에 성공했고, 1분 14초 전 할로웨이의 공격 리바운드 이후 멋진 골 밑 마무리로 더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할로웨이가 21점 20리바운드, 강상재가 19점 7리바운드, 박찬희가 막바지 결정적 3점 슛 2개를 포함해 13점 4어시스트로 함께 승리를 이끌었다.

LG와의 경기 이정현의 모습
LG와의 경기 이정현의 모습

[KBL 제공]

창원체육관에서는 전주 KCC가 홈 팀 창원 LG를 74-60으로 물리치고 3연승을 달렸다.

시즌 7승 3패를 기록한 KCC는 4위에 자리했다.

2연패를 당한 LG는 2승 7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정현이 3점 슛 4개를 포함해 16점 8어시스트로 맹활약했고, 정창영이 13점, 조이 도시가 11점 8리바운드를 더했다.

LG에서는 캐디 라렌이 22점 9리바운드로 분투한 가운데 시즌 초반 부진으로 교체가 확정된 버논 맥클린이 8분여를 뛰며 고별전에서 2점 2리바운드를 남겼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