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경원 "의원 정수 확대 반대…공수처법 부의는 불법"

송고시간2019-10-27 16:54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7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며 국회의원 정수를 확대하자는 주장에 대해 "의원 정수 확대는 국민 정서에 반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유튜버와의 대화'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은 의원 정수까지 확대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밥그릇을 늘리려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 우리 당은 국회의원의 대표성 강화를 위해 의원 정수를 10% 감축하면서 비례대표를 폐지하는 법안을 냈다"며 "다만 현 의원정수 안에서 비례대표 부분을 조금 부활하자는(늘리자는) 부분이 있다면 논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이 당 저 당에서 의원 정수 확대를 얘기하는 것은 애당초 의원 정수 확대가 내심에 있던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권이 이르면 29일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에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의 본회의 자동 부의를 추진하는 데 대해 "불법 사보임, 불법 전자접수, 불법적으로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긴급안건조정위 의결을 한 뒤 이제는 본회의에서 불법적으로 부의하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은 당초부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법안이었기 때문에 법제사법위에서 체계·자구심사를 위한 90일을 반드시 둬야 한다"며 "11월 초 부의 요건에 해당하지도 않고, 이때 부의한다면 그것 역시 불법"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자녀의 대입 전수 조사 관련 법에 대해서는 "지금 20대 의원들을 전수 조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고위공직자 자녀에 대한 전수 조사도 해야 한다"며 "재산등록이나 공개 등을 보완해 차후에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제도를 만들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나경원, '문재인 정부 평가 토크 콘서트'에서 모두발언
나경원, '문재인 정부 평가 토크 콘서트'에서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파워 유튜버 초청 '파워유튜버가 평가하는 문재인 정부 전반기 성적표는?' 토크 콘서트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10.27 toadboy@yna.co.kr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