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국회 세종분원 문제사업 규정…총선서 심판받을 것"

송고시간2019-10-27 15:49

국회 세종분원 후보지
국회 세종분원 후보지

[세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가 최근 발간한 '2020 회계연도 예산안 100대 문제사업' 보고서에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 사안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충청권 시민사회단체가 '총선에서 심판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국가 균형 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7일 성명을 내고 "한국당이 이를 고집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550만 충청도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책위는 "한국당은 국회 이전이 헌법에 어긋날 소지가 있다고 주장한다"며 "이는 2003년 여야 합의로 신행정수도 특별법을 통과시키고도 위헌 결정을 주도한 당시 한나라당의 이중적 작태를 다시 보는 것 같아 분노와 불신이 머리끝까지 치밀어 오른다"고 비판했다.

이어 "2017년 대통령선거 당시 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행정부와 국회를 세종시로 이전하겠다'고 공약했는데, 불과 2년 전 공약을 스스로 부인하는 이중적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한국당은 언제까지 세종시와 행정수도에 관한 국가 의제에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거듭하는 몰염치한 행보를 계속 가져갈 것인가"라며 "내년 총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550만 충청도민이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