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토야마 전 총리 "아베는 절반만 맞아…틀린 절반 생각해야"

송고시간2019-10-27 14:44

새에덴교회 예배 초청 참석…"현재 韓日상황 보면 가슴아파"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서울=연합뉴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는 27일 경기 용인시에 있는 새에덴교회 초청을 받아 예배에 참석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아베 신조 총리의 생각은 절반만 맞다고 본다. 틀린 절반을 생각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2019.10.27 [새에덴교회 제공]

(용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는 27일 "아베 신조 총리의 생각은 절반만 맞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경기 용인시 새에덴교회 초청으로 예배에 참석해 소강석 담임목사와 강단에서 나눈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같이 비판하며 "가장 중요한 문제는 '징용공' 문제인데 아베 총리가 생각하는 것은 절반은 맞다.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을 놓고 보면 국가 간 계약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하토야마 전 총리는 "국제인권조약을 살펴보면 (아베의 생각) 절반은 틀린 것이다. 그것을 깊이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 목사가 오랫동안 경색 국면이 이어져온 한일 관계에 대한 심정을 묻자 "이런 상황을 보며 가슴이 아프다. 가해자인 일본 입장에서 생각할 때 일본이 식민지 지배를 통해 (한국에) 압박과 괴롭힘을 준 것을 일본 사람들이 많이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을 알고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촉구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 초청한 새에덴교회
하토야마 전 총리 초청한 새에덴교회

(서울=연합뉴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는 27일 경기 용인시에 있는 새에덴교회 초청을 받아 예배에 참석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아베 신조 총리의 생각은 절반만 맞다고 본다. 틀린 절반을 생각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2019.10.27 [새에덴교회 제공]

그는 한반도를 둘러싼 4강 지도자들이 국가 우선주의 정책을 펼치고 있음에도 '동아시아공동체'를 구상하는 이유를 묻자 "많은 사람이 국가가 제일 우선이라고 생각하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국가가 수단이고, 사람이 목적이어야 하지만 이것이 반대로 되면 자국 중심주의가 나타나게 된다"고 비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한국과 일본 국민에게 하고 전하고 싶은 말로 "우애라고 생각한다"며 "일본과 한국은 우애가 필요하고 이걸 통해서 존엄성을 귀하게 생각할 때 타인도 존중해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예배에는 하토야마 전 총리 아내 미유키(幸) 여사도 참석했다. 황우여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원내대표, 김영진 '3·1운동 UN/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등재 기념재단' 이사장 등도 함께했다.

소 목사는 하토야마 전 총리와 질의응답을 마치며 "이렇게 귀한 하토야마 전 총리를 일본에 태어나게 해주셔서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하토야마 전 총리의 동아시아공동체론, 그 정치철학이 동아시아에 꽃씨로 떨어져서 아름다운 꽃이 피어나게 도와주소서"라고 바랐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전날에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회 3·1운동 UN 유네스코 평화대상' 시상식에서 국제 부문 수상자로 선정돼 상을 받았다. 국내 부분 수상자로는 유관순 열사가 선정됐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