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역도 유망주' 이선미·박혜정·황상운, 평양서 가장 높은 곳에(종합)

송고시간2019-10-27 22:14

아시아선수권 이선미, 주니어 최중량급 3관왕…박혜정은 유소년 세계 기록까지

남자 주니어 109㎏ 황상운도 金 3개

세계신기록 수립한 박혜정
세계신기록 수립한 박혜정

(평양=연합뉴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가 열리고 있는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유소년 여자 +81㎏급에 출전해 인상, 용상, 합계 1위를 기록한 박혜정(선부중)이 27일 오후 시상대에 태극기를 펼치고 있다.
이날 박 선수는 인상 110㎏, 용상 145㎏, 합계 255㎏을 들어 올리며 전 부문 세계신기록을 수립했다. 2019.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하남직 기자 = '포스트 장미란' 이선미(19·강원도청)와 박혜정(16·선부중)이 압도적인 기량을 뽐내며 평양에서 애국가를 울렸다.

박혜정은 유소년 세계 신기록을 새로 쓰는 쾌거까지 이뤘다.

주니어 남자 109㎏급 황상운(19·한국체대)도 금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유소년 남자 최중량급(102㎏ 이상)에 출전한 이승헌(17·전남체고)까지 용상과 합계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등 한국은 평양에서의 역도 국제대회 마지막 날 금메달 11개를 수확했다.

이선미와 박혜정은 27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 주니어 여자 최중량급(87㎏ 이상)과 유소년 여자 최중량급(81㎏ 이상)에 각각 출전해 인상·용상 및 합계 세 부문을 모두 1위로 마쳐 금메달 3개씩을 따냈다.

박혜정은 유소년 연령대에서만 존재하는 '여자 81㎏ 이상급'에서 세계 기록을 세웠다.

박혜정은 이날 인상 110㎏, 용상 145㎏, 합계 255㎏을 들었다. 3개 부문 모두 유소년 세계 신기록이다.

그는 인상에서 카자흐스탄의 아이사말 산시즈바예바(16)와 1㎏ 차 접전을 벌인 끝에 110㎏으로 경기를 마쳐 세계 기록(종전 107㎏)을 3㎏ 늘렸다. 박혜정은 매 시기 인상을 성공할 때마다 두 팔을 번쩍 들고 깡충 뛰어 경기대를 벗어나면서 기쁨을 표현했다.

용상에서는 산시즈바예바보다 높은 기록으로 일찌감치 금메달을 확정했다.

박혜정은 산시즈바예바의 기록(132㎏)보다 13㎏ 높은 145㎏을 1차 시기에 도전했고, 가뿐히 성공하면서 용상과 합계 금메달을 확정했다.

세계신기록 수립한 박혜정
세계신기록 수립한 박혜정

(평양=연합뉴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가 열리고 있는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유소년 여자 +81㎏급에 출전해 인상, 용상, 합계 1위를 기록한 박혜정(선부중)이 27일 오후 시상대에서 미소짓고 있다.
이날 박 선수는 인상 110㎏, 용상 145㎏, 합계 255㎏을 들어 올리며 전 부문 세계신기록을 수립했다. 2019.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박혜정은 지난 8월 중고선수권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 중학생 최고 기록(150㎏)을 1㎏ 경신하기 위해 2·3차 151㎏에 도전했으나 두 번 모두 바벨을 놓쳤다.

이미 박혜정은 국내 대회에서 기존 유소년 세계 기록(인상 107㎏, 용상 130㎏, 합계 237㎏)보다 많은 무게를 들었다.

박혜정이 보유한 한국 중학생 기록은 인상 111㎏, 용상 150㎏, 합계 259㎏이다.

다만 국내 대회에서 세운 기록이라 세계 기록으로 공인받지 못한 상태였다.

그러나 박혜정은 2020 도쿄 올림픽 참가 자격 점수가 반영되는 공인 국제 대회인 이번 대회에서 연령대 정상급 실력을 재확인하며 세계 기록마저 자신의 몫으로 만들었다.

경기 후 박혜정은 "어깨가 아파 인상이 어려울 것 같았는데 생각보다 좋은 성적이 나왔다. 다만 용상이 조금 아쉬웠다"라며 "세계 기록을 세운 건 좋았지만 개인 기록에는 못 미쳐 조금은 속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첫 국제대회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낸 건 기쁘다. 앞으로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금메달 받은 이선미
금메달 받은 이선미

(평양=연합뉴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가 열리고 있는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27일 오전 주니어 여자 +87㎏급에 출전한 이선미(강원도청)가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받은 뒤 미소짓고 있다. 2019.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이선미 역시 같은 체급에 출전한 선수들 사이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하며 손쉽게 금메달 3개를 따냈다.

이선미는 인상 127㎏, 용상 150㎏, 합계 277㎏으로 3개 부문 모두 1위에 올랐다.

이선미는 인상에서 유소년·주니어 최중량급에 동시 출전한 산시즈바예바의 인상 기록보다 8㎏ 많은 117㎏을 1차 시기에 성공하더니 2·3차도 가볍게 성공해 인상을 127㎏으로 마쳤다.

자신이 지난 4월 아시아선수권에서 수립한 한국 주니어 기록과 같았다.

용상에서도 1차에서만 143㎏을 들어 일찌감치 1위를 확정했다. 2차에서 150㎏을 든 이선미는 3차에서 한국 주니어 신기록(154㎏)에 도전했다가 아쉽게 실패했지만, 합계(277㎏) 1위는 변하지 않았다.

2위 산시즈바예바와의 합계(241㎏) 기록 차이는 무려 36㎏이었다.

이선미는 경기 후 "손목, 무릎, 허리 등 좋지 않았지만 평양 도착 후에도 평소와 다름없이 몸 관리를 하며 대회를 준비했다"며 "용상 마지막 시기 때 무릎이 아파서 바벨을 놓친 건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올해 가장 좋은 성적을 내 기쁘다"며 "운도 많이 따랐는데, 금메달 3개를 따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황상운, '영차'
황상운, '영차'

(평양=연합뉴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가 열리고 있는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27일 오후 주니어 남자 109㎏급에 출전한 황상운(한국체대)이 용상 1차 201kg 바벨을 들어 올리고 있다. 2019.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남자 최중량급 유소년·주니어 역사도 금빛 행진에 동참했다. 주니어 남자 109㎏급에 출전한 황상운은 인상 170㎏, 용상 206㎏, 합계 376㎏으로 세 부문 모두 1위를 차지해 역시 금메달 3개를 한국에 안겼다.

유소년 최중량급에 나선 이승헌은 인상에서 156㎏을 들어 북한의 차강진(17)에게 1㎏이 뒤진 2위로 마쳤으나, 차강진이 용상을 2차시기 이후 치르지 못한 사이 이승헌이 용상 190㎏을 들어 용상 및 합계(346㎏)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평양에 펼쳐진 태극기
평양에 펼쳐진 태극기

(평양=연합뉴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가 열리고 있는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27일 오후 유소년 남자 +102㎏급에 출전해 인상 2위, 용상과 합계 1위를 기록한 이승헌(전남체고, 1등 단상 왼쪽)이 용상 2위를 기록한 이승훈(서울체고)과 시상식에서 태극기를 펼치고 있다. 2019.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한국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서 한 체급 금메달 3개를 싹쓸이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지난 23일 박형오(17·경남체고)가 유소년 남자 73㎏급 인상 금메달을 따냈고, 25일에는 염다훈(20·한국체대)이 주니어 남자 89㎏급 용상 및 합계 금메달을 따냈으나 한 체급에서 한 명이 따낼 수 있는 금메달 3개를 한국 선수가 모두 목에 건 경우는 전날까지 없었다.

다 함께 '셀피'
다 함께 '셀피'

(평양=연합뉴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 폐막식이 열린 27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대만 선수단(앞쪽)이 한국 선수단(뒤쪽)을 찾아와 `셀카'로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2019.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이날 열린 경기 후 경기장에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대회는 막을 내렸다. 대회 폐막일에만 한국은 금메달 11개,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를 수확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 거둔 메달은 금메달 14개, 은메달 20개, 동메달 19개로, 합계 기준으로는 금메달 5개를 따내 경기장에 애국가를 5차례 울렸다.

대회 초반 경량급 선수들의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지만, 대회 환경에 적응해간 중량급 선수들이 기대만큼 활약하며 막바지 한국에 무더기 메달을 안겼다.

유소년(17세 이하) 선수단은 금메달 6개, 은메달 9개, 동메달 11개를, 주니어(20세 이하) 선수단은 금메달 8개, 은메달 11개, 동메달 8개를 각각 수확했다.

체급별 순위에 따른 배점으로 매긴 선수단 순위에서 한국은 유소년 남자(555점), 유소년 여자(663점), 주니어 남자(677점), 주니어 여자(504점) 등 4개 부문에서 모두 2위를 차지했다.

대만이 유소년 남자 1위를 차지했고, 대회를 개최한 북측이 유소년 여자 및 주니어 남·여 1위를 기록했다.

대회를 마친 한국 선수단은 28일 오후 5시20분 항공편으로 평양을 떠난 뒤, 중국 베이징을 거쳐 29일 오전 1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