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국민 75% "책 살 때 오프라인 서점 선호"

송고시간2019-10-27 12:45

요미우리신문 조사…52%는 '최근 1개월 새 한 권도 안 읽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에서 급속히 사라져가는 동네책방이 이웃 나라 일본에서는 어느 정도 명맥을 유지하는 이유가 한 설문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9월 초부터 일본 전국의 18세 이상 2천176명(질문지를 우편으로 보내고 회수한 답변지 기준)을 대상으로 독서 실태를 조사해 27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종이책을 살 때 오프라인 서점 이용을 선호한다는 응답률이 75%에 달했다.

온라인 구매를 선호한다는 답변은 11%, 양쪽을 모두 거론한 답변자는 9%에 그쳤다.

실제로 책을 사는 장소(복수응답)가 오프라인 서점이라고 답변한 사람이 73%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 밖에 응답자의 82%는 가벼운 마음으로 들를 수 있는 동네서점이 있는 쪽이 좋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책을 만지면서 고를 수 있어서'라고 답한 사람이 65%로 가장 많았다.

서점에 가는 빈도는 '주 1차례 이상' 10%, '2주에 1차례 정도' 16%, '월 1차례 정도' 28%를 합쳐 월 1회 이상이 54%로 집계됐다.

도쿄 고토구에 있는 후타바 서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고토구에 있는 후타바 서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출판대국'으로 불리는 일본에서도 독서 인구가 점차 감소하고 있는 사실이 이번 조사에서 확인됐다.

주·월간지를 제외하고 최근 1개월 사이에 1권이라도 책을 읽었다는 답변자 비율이 47%로 작년 같은 조사 때보다 2%포인트 떨어졌다.

반면에 1권도 읽지 않았다는 비율은 52%로, 2%포인트 높아졌다.

책을 읽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시간이 없다'는 핑계가 47%, '책 말고도 지식과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가 31%, '책을 읽지 않아도 어려움이 없어서'가 29%, '읽고 싶은 책이 없어서'가 28% 순으로 많은 답변이 나왔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일본 독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작가로는 히가시노 게이고(東野圭吾)가 1위(107명 선택)에 올랐고, 노벨문학상 후보로 해마다 거론되는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는 5위(27명 선택)에 머물렀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