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서 음주단속 걸린 남성…알고 보니 체내서 알코올 생성

송고시간2019-10-27 13:07

소화기관에 탄수화물을 알코올로 바꾸는 효모 번식…항균요법으로 치료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미국에서 음주 운전으로 경찰 단속에 걸린 남성이 조사 결과 몸에서 자체적으로 알코올을 생성하는 희소 질환 환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 CNN 방송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CNN에 따르면 2014년 노스캐롤라이나에서 경찰의 음주 단속에 걸린 당시 42세의 이 남성은 음주 측정을 거부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혈액 분석 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법적 최고 기준치의 2.5배에 이르는 0.2%로 측정됐다.

이는 한 시간에 10잔을 마셨을 때 나타나는 수치인데 이 남성은 아무것도 마시지 않았다며 한사코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했다.

의사들은 그의 말을 믿지 않았지만, 3년 뒤 뉴욕주 리치먼드대학 메디컬센터 연구진은 이 남성의 말이 사실이라는 걸 확인했다.

맥주나 칵테일 등 알코올음료를 전혀 마시지 않은 이 남성의 소화기관에서는 탄수화물을 알코올로 바꾸는 효모(yeast)가 있었다.

몸 자체가 맥주 양조장이나 마찬가지였던 셈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영국 의학저널 'BMJ 오픈 소화기병학'(BMJ Open Gastroenterology)에 실렸다.

이 남성은 '소화기관 발효 증후군'으로도 알려진 '자동 양조 증후군(auto-brewery syndrome·ABS)이라는 희소 질환 판정을 받았다.

미국의 음주단속 [출처:구글 이미지]

미국의 음주단속 [출처:구글 이미지]

몸 안에 들어온 탄수화물을 효소가 알코올로 바꾸는 이 질환은 주로 위와 소장의 앞부분에서 일어난다.

연구를 이끈 앨라배마 대학 수석 전공의 파하드 말릭은 "이런 환자들은 냄새와 호흡, 나른함, 걸음걸이 변화 등에서 술을 마셨을 때와 똑같은 증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술에 취한 사람같이 보이지만 차이점이 있다면 이 환자들은 항균제로 치료될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남성은 2011년 손가락 상처로 항생제를 복용했는데 이때부터 우울증과 기억상실, 나른함을 겪으면서 때때로 공격적 성향을 보였다.

리치먼드대학 연구진은 항생제가 그의 소화기관 내 미생물 군집을 바꾸고 효모가 번식하는 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의 소화기관에서는 주로 맥주 양조나 빵을 발효할 때 쓰는 사카로마이세스 세레비지애라는 효모균이 발견됐다.

탄수화물을 배제한 식사도 완전한 해결책이 되지는 못했고, 항균 요법과 유산균 등 활생균을 투입하는 방법으로 소화기관 내 박테리아의 균형을 맞춰주면서 몸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희소 질환인 '자동 양조 증후군'은 1970년대 일본에서 20∼30건의 사례가 발견됐고 미국에서는 10년 후 첫 사례가 보고됐다. 최근 연구는 손에 꼽을 정도다.

2015년에는 미국 뉴욕주 북부에서 한 여성이 음주 단속에 적발됐으나 이 질환을 앓고 있다는 증거를 제출해 무죄 선고를 받은 사례가 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