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경청, 선박·양식장 등 인권침해 행위 특별단속

송고시간2019-10-27 12:01

해양경찰청 청사
해양경찰청 청사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해양경찰청은 다음 달 28일까지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사범을 특별단속한다고 27일 밝혔다.

단속 대상은 선장과 기관장 등 상급 선원의 폭언·폭행·성추행 등 선박에서 이뤄지는 인권침해 행위다.

또한 도서 지역 양식장과 염전 등에서 발생하는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등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선원으로부터 술값, 성매매 알선, 숙박료 등의 명목으로 선불금을 빼앗거나 하선 요구를 묵살하고 선원을 강제로 승선시키는 행위도 이번 특별단속 대상에 포함된다.

해경은 최근 한 해운업체 자동차전용운반선에서 기관장이 승선근무예비역 신분의 3등 기관사를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해경은 지난해 10월 선원 7명을 폭행·협박·감금하고 성매수를 시킨 뒤 채무를 지게 하는 수법으로 어선에 강제로 타도록 한 A(52)씨를 직업안정법 및 성매매처벌법 위반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올해 6월에는 밀린 임금을 지급해달라고 요구하는 선원을 폭행한 어선 선장 등 90여명을 검거하고 이 중 2명을 구속하기도 했다.

해경청 관계자는 "이번 인권침해행위 단속에서 적발되는 사람은 법과 원칙대로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며 "피해자 또는 목격자들이 적극적으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