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영일신항만 선석 운영자 입찰답합 한진 등에 과징금 600만원

송고시간2019-10-27 12:00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는 포항 영일 신항만 컨테이너 부두 선석(船席) 운영사업자를 선정하는 입찰에서 담합한 한진과 삼일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총 600만원을 부과한다고 27일 밝혔다.

선석은 선박이 부두에 정박하는 장소로, 해상 화물 운송에 필요한 핵심 시설이다.

한진은 2014년 2월 포항영일신항만㈜이 발주한 컨테이너 부두 3번 선석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에 참여하면서 삼일을 들러리로 세우고 낙찰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진은 삼일에 들러리를 서 줄 것을 요청하면서 입찰 참가 서류를 대신 작성해 건넨 것으로 파악됐다.

3번 선석이 2009년 8월 개장한 이후 수의계약으로 운영되다가 경쟁입찰로 바뀌자 한진이 3번 선석의 운영권을 계속 유지할 목적으로 담합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과징금은 담합을 주도한 한진에 400만원, 들러리를 선 삼일에는 200만원이 부과됐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