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케미칼, 배터리 음극재 2공장 증설…연산 4만4천t 체제

송고시간2019-10-27 15:00

"2차전지 소재 국산화 넘어 글로벌 톱 플레이어 도약"

포스코케미칼이 조성하고 있는 세종 음극재 2공장과 부지 전경
포스코케미칼이 조성하고 있는 세종 음극재 2공장과 부지 전경

[포스코케미칼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포스코케미칼이 2차전지 핵심소재인 음극재 생산능력을 크게 증강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도 다각화한다.

포스코케미칼은 27일 세종 음극재 2공장의 1단계 연산 2만t 규모의 생산설비 공사를 완료하고, 시험가동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완공된 설비는 시험가동을 마치면 11월부터 생산에 들어간다.

이로써 포스코케미칼은 이미 가동된 1공장을 포함해 연산 4만4천t의 음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회사는 "전기차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2차전지 수요와 국내외 고객사의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1단계 공사를 시작으로 음극재 2공장의 생산체제 확장에 본격 나선다"고 설명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11월부터 세종 첨단산업단지에 축구장 약 13배인 10만6천86㎡ 면적으로 음극재 2공장을 조성하고 있다.

2공장은 단계적 증설을 통해 2022년까지 연산 5만t의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된다.

가동 중인 연산 2만4천t의 1공장까지 포함하면 연간 총 7만4천t의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춘다. 이는 60Kw급 전기자동차 배터리 약 123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음극재 국산화에 성공하고 글로벌 톱 플레이어 수준의 양산능력을 갖췄다"고 자평했다.

회사는 음극재 포트폴리오도 다각화하기 위해 먼저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조흑연 성능 발현 천연흑연 음극재'의 생산을 추진한다.

시험 가동중인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생산설비
시험 가동중인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생산설비

[포스코케미칼 제공]

이는 천연흑연을 원료로 활용해 생산단가를 크게 낮추면서도 인조흑연의 긴 수명, 고속충전 특성은 그대로 보유해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등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는 제품이다. 개발한 제품은 시장 상황을 고려해 2공장 내에 연산 3만t 규모까지 단계적으로 생산능력을 늘릴 예정이다.

또 전기자동차 산업의 성장과 함께 사용량이 늘어나는 인조흑연계 음극재의 사업화도 추진한다.

회사는 이차전지 시장 규모가 2019년 258GWh에서 2025년 1천154GWh까지 연평균 37%이상 급성장하고, 이에 따라 음극재 시장도 천연계의 경우 올해 19만t에서 2025년 66만9천t, 인조계는 같은 기간 24만8천t에서 99만6천t으로 각각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업계 최초로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한 2공장은 1공장 설비와 비교해 라인당 연간 생산능력을 25% 이상 증강하며 생산 효율성도 크게 높였다. 건물 외부에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연 12만kWh의 에너지를 절감한다.

포스코케미칼은 2011년 음극재 사업에 진출해 국내 최초로 천연흑연계 음극재 양산에 성공한 바 있다. 회사는 에너지소재 분야를 성장 견인차로 앞세워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매출 17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