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움, 브리검 뒷문 대기…'종아리 통증' 박병호 선발 출전

송고시간2019-10-26 11:41

3차전 앞둔 키움 장정석 감독
3차전 앞둔 키움 장정석 감독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를 앞둔 10월 2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고개를 숙인 제이크 브리검(키움 히어로즈)이 선발이 아닌 불펜으로 한국시리즈 뒷문에 대기한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두산 베어스와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4차전을 앞두고 "브리검을 (불펜의) 맨 뒤에 두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브리검은 3차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4점을 주고 패전 투수가 됐다.

브리검은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는 4차전에 앞서 장 감독을 찾아 불펜에 대기하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장 감독은 "본인이 의지를 보여 너무 고맙다"며 "웬만하면 기용하지 않겠지만, 젤 뒤에 브리검을 배치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KS 3경기에 모두 등판한 한현희는 쌓인 피로 탓에 이날 출전 선수명단에서 빠졌다.

3패를 당한 키움이 4차전을 이기면 5차전 선발 투수로 에릭 요키시를 내보낸다.

4차전 두산 왼손 선발 투수 유희관에게 맞서 키움은 서건창(지명 타자), 김하성(유격수), 이정후(중견수), 박병호(1루수), 제리 샌즈(우익수), 송성문(3루수), 이지영(포수), 김혜성(2루수), 박정음(좌익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장 감독은 "유희관을 상대로는 강점 있는 선수들이 많다"며 타자들이 전날 영패를 설욕해주길 바랐다.

이어 "나도 더그아웃에서 넋 놓고 있지 않을 테니 지금까지 잘해준 우리 선수들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