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지방정부의 '경제통계 조작' AI로 잡아낸다

송고시간2019-10-26 09:07

만성적인 통계 부풀리기에 통계법 개정…빅데이터 등 첨단기술 활용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 중앙정부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지방정부의 만성적인 '통계 부풀리기'를 잡아내기로 했다.

중국 중앙정부는 지방정부의 경제 통계 조작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관련 공직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AI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그래픽] 중국 경제성장률 추이
[그래픽] 중국 경제성장률 추이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의 경기 둔화 속도가 빨라진 가운데 중국의 분기 경제성장률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지난 18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은 24조6천865억 위안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했다. zeroground@yna.co.kr

SCMP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통계조작 행위에 대한 각급 지방정부의 지도자와 공직자들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는 내용의 통계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통계법 개정안은 오는 11월 9일까지 의견을 절차를 거쳐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에서 입법 절차를 밟게 된다.

특히 이 법안에는 14억 인구에 대한 신뢰할 만한 통계자료를 구축하기 위해 빅데이터, 클라우딩 컴퓨팅, AI와 같은 첨단 기술을 활용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중국 중앙정부가 통계법을 개정하기로 한 것은 지속적인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방정부 공직자들의 통계 부풀리기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중국 중앙정부는 지방정부 공직자들의 통계 조작 행위를 막기 위해 2012년부터 해당 기업체가 통계자료를 국가통계국에 직접 보고토록 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지만 통계 부풀리기는 사라지지 않고 있다.

경제 실적이 나쁜 경우 승진과 보직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지방 공직자들의 우려가 반영된 탓이다.

해마다 중국 각 성이 발표하는 경제성장률은 국가통계국의 수치보다 상당히 높게 나오는 등 지방정부의 통계 부풀리기는 중국 통계의 신뢰성을 훼손하는 원인 중 하나로 꼽혀왔다.

중국 중앙 정부는 통계조작 행위에 대한 '무관용' 방침을 밝혔지만, 지방정부 단위의 조작 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다.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악사 인베스트먼트 매니저의 아이단 야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6월 "경제성장이 중요하게 취급되는 한 지방 정치 시스템 말단까지 통계 조작행위를 근절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j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