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폰11 첫날 개통량 13만∼14만대…전작보다 30% ↑

송고시간2019-10-26 09:19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25일 출시된 아이폰11 시리즈의 첫날 개통량이 전작인 아이폰XS·XR 시리즈보다 30%가량 높게 나타났다.

아이폰11 기념 촬영
아이폰11 기념 촬영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5일 오전 서울 성동구 피어59스튜디오에서 열린 SK텔레콤 애플 아이폰11 시리즈 론칭 쇼케이스'디스트릭트 0'에서 모델들이 아이폰11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2019.10.25 mjkang@yna.co.kr

2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전날 시작된 아이폰11 시리즈의 개통량은 13만∼14만대로 추산된다.

이는 작년 11월 출시된 아이폰XS·XS맥스·아이폰XR 첫날 개통량(10만대 수준)과 비교하면 30% 이상 많은 수치다. 다만 8월 출시된 갤럭시노트10의 첫날 개통량(22만대 수준)과는 차이가 크게 난다.

전날 통신 3사 번호이동 건수는 2만7천여건으로 전작(2만8천753건)을 다소 밑돌았다. 통신사별로는 KT가 160명 순증했지만,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 50명, 110명 순감했다.

애초 업계에서는 국내 5G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이폰11 시리즈가 LTE로만 나와 수요가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우선 미국, 일본 등 1차 출시국에서 소비자들의 반응이 예상보다 긍정적이었던 데다 국내에서는 이통사들의 5G 품질에 만족하지 못하는 고객이 많아 초기 예약 판매량이 기대보다 많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통사 관계자는 "5G가 자리를 잡아가는 중 LTE로 나온 모델이어서 수요가 매우 적을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기대했던 것보다 애플 영향력이 크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005930]는 아이폰11 출시에 대응해 이동통신 3사와 함께 11월 30일까지 삼성전자 신규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고객을 위한 중고폰 특별보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전날 발표했다. 갤럭시노트10, 노트10플러스, 갤럭시S10 시리즈, 갤럭시 A90 등 삼성전자 신규 스마트폰을 구매하면서 중고폰을 반납하면 일반 중고폰 매입 금액보다 최대 18만원까지 추가로 보상한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