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에 '북핵 결의안' 3건 발의

송고시간2019-10-26 09:14

올해도 한국 포함 63개 유엔회원국, '핵실험 금지 권고 결의안' 제출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유엔 일부 회원국들이 올해도 군축과 국제안전 문제를 다루는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 북한 비핵화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잇달아 제출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 영국, 캐나다 등 63개국은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을 제출하고,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며 실시한 여섯 차례의 핵실험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6자회담 등 평화적인 방법을 통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지지하며,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 모든 대화와 노력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에는 영국과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 등 66개국이 공동제안으로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을 제출했다.

한국은 작년에도 결의안 제출 시점은 아니지만, 표결 전에 '찬성' 입장을 밝혀 공동 제안국에 이름을 올렸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우리가 오랫동안 찬성해 온 결의안이어서 이번엔 결의안 제출 시점에 제안국으로 이름을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캐나다와 핀란드, 스페인 등 26개국도 별도로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한 공동 행동과 미래 지향적 대화 결의안'을 공동 제안해 CVID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 기준을 준수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조속히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스트리아와 뉴질랜드, 태국 등 12개국 또한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안'을 제시해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등 국제적 약속을 지켜야 하며, IAEA와 NPT 질서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 북한과의 대화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유엔본부에서 제74차 유엔총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제1위원회는 내달 초 결의안에 대해 표결할 계획이며, 표결을 통과한 결의안은 오는 12월 유엔총회 본회의로 넘겨질 예정이다.

ydhong@yna.co.kr

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뉴욕=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9.25 xy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