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문일답] 이수혁 "28년 끈 북핵 정말 심각한 문제…일희일비 않겠다"

송고시간2019-10-26 03:48

"핵무기 보유 상황까지 와…전쟁국면 치닫지 않도록 외교적 관리 중요"

지소미아·방위비 분담에는 말 아껴…"아그레망 지연은 美 압력과 무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백나리 특파원 =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는 25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 "일희일비하지 말고 정말 심각한 문제라는 것만 염두에 두고 해결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취임사하는 이수혁 주미대사
취임사하는 이수혁 주미대사

[연합뉴스]

이 대사는 이날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취임식 직후 특파원들과 만나 "북핵 문제가 28년째다. 북핵은 증가해 왔고 더 위험한 수준으로 핵무기까지 보유하는 상황까지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사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나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특별히 들은 게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미국의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이 늦어진 데 대해 신청 순서가 빨랐던 절차적 문제 때문으로 보인다면서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따른 미국의 불만이 반영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 대사와 취재진의 일문일답.

--지소미아 문제에 대한 복안은.

▲주미대사로서 활동해야 되지 않겠나. 아직 아무도 만난 사람이 없어서 만난 후에 정부에 보고하고 건의할 게 있는지 봐야겠다. 서울을 떠난 이후 특별하게 들은 게 없다. 만나본 후에 방향이나 미국의 역할 등을 분석도 하고, 미국에 제언할 게 있으면 하겠다.

--대사 신임장 제정, 즉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신임장 원본을 제출하기 전에도 공식활동이 가능한가.

▲대사는 원래 제정 전까지는 활동이 제한돼 있다. 신임장 제정식까지 3개월 넘게 기다릴 수도 있는 상황이라 그 전에 아무것도 못 한다면 안 된다. 만날 수 있는 한 최대한 만나려고 한다. 미국은 1년에 4번 6~10명(의 신임 대사를) 모아서 제정식을 한다. 9월 말에 마지막 제정식을 했다고 하니까 다음번은 내년 1월쯤 할 것 같다.

지난번에 아그레망 요청도 내가 맨 앞이었던 것 같다. 지소미아나 양자 관계 때문에 그럴 일은 없을 것이다. (만약 미국이 압력을 행사한다면) 다른 방법으로 입장을 통보하는 거지, 아그레망 날짜를 가지고 조정하면서 압력을 넣는다든지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미국은 여러 나라의 아그레망을 한꺼번에 처리하는데 자신이 가장 먼저 신청해 아그레망아 절차가 늦어졌을 뿐,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미국의 불만 때문이 아니라는 취지임).

자신의 취임식에 참석한 이수혁 주미대사
자신의 취임식에 참석한 이수혁 주미대사

[연합뉴스]

--한미 방위비 문제에 대해 어떻게 보나.

▲방위비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어제까지 (2차 회의를) 끝내고 오늘 마감하는 모임을 갖는다고 보고 받았지만 깊은 내용은 아직 받은 게 없다. 호놀룰루에서 한 것은 상견례일 것이다. 무슨 큰 결과가 있겠나. 서울에서 다음에 하는 3차 회의부터 본격적으로 논의가 되리라 본다.

--북핵 전문가인데, 평소 철학이나 소신을 말해달라.

▲북핵 문제는 5년간 이렇게 됐다고 해도 예단하기 쉽지 않은데 지금 28년째다. 얼마나 힘든 일인지. 그동안 북핵 문제가 해결국면에 있었던 것도 아니고, 북핵은 더 증가해 왔고 더 위험한 수준으로 핵무기까지 보유하는 상황까지 왔다. 내가 북핵을 처음 다룬 게 1차 위기, 1992년 플루토늄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부터였는데, 플루토늄 플러스, 농축 우라늄 플러스, 핵무기 생산까지 발전을 해왔다. 무기 종류도 3종 세트라고 하는 플루토늄탄, 우라늄탄, 수소폭탄까지 가졌다고 주장하는 이 마당이 얼마나 엄중한가. 그걸 28년을 끌어오고 있다.

일희일비할 필요 없다. '일희'할 때는 나중에 '비'가 닥쳐올 거 같고 '일비'하면 '희'가 닥칠 거 같다. 일희일비하지 말고 정말 심각한 문제라는 것만 염두에 두고 문제를 추적해가고 해결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대화를 나눴나.

▲지난 8월 (비건 대표가) 한국에 온 이후 만날 기회 없었다. 비건 대표를 만나면 스톡홀름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과도 들어보겠다. (저와) 8월 말 만났을 때 주고받은 연장 선상에서 뭐가 달라졌는지, 또 같은지 파악해볼 생각이다.

취임식 후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 찾은 이수혁 주미대사
취임식 후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 찾은 이수혁 주미대사

[연합뉴스]

--북미 교착 상태가 풀릴 기미가 있는지, 어떻게 전망하는지 말해달라.

▲일희일비하지 않는다. 전망이 어렵고 전문가 전망이 맞아본 적 별로 없어 난감하다(농담조). 북핵 문제가 무력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에 다다르지 않고 이 문제로 전쟁이 일어나는 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소 소신과 철학을 바탕으로 하겠다. 관리라는 표현이 적절치 않지만, 사태가 전쟁국면으로 치닫지 않게 관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그게 외교가 할 일이다. 어떤 사안을 해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관리도 외교의 영역이다. 단시간 안에 해결될 문제가 아님은 핵 외교의 역사가 말해주고 있기 때문에 일희일비하지 않도록 하겠다. 각오를 더 단단히 하고, 이런 때일수록 위기감을 가질 사안은 아니다.

--북미협상이 연내 재개될 가능성은 어떻게 보나.

▲예측할 수 없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