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커밍스 마지막길' 배웅한 美볼티모어…힐러리 "치열한 챔피언"

송고시간2019-10-26 01:55

장례식에 오바마·빌 클린턴부터 대권주자·양당 의원 등 대거집결

고(故) 일라이자 커밍스 하원의원의 장례식이 치러진 볼티모어의 침례교회
고(故) 일라이자 커밍스 하원의원의 장례식이 치러진 볼티모어의 침례교회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의 중진 고(故) 일라이자 커밍스(68·메릴랜드) 하원의원의 장례식이 25일(현지시간) 볼티모어의 한 교회에서 거행됐다.

흑인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나 '하원의 주인'(master of the House)으로 삶을 마감한 커밍스 의원은 지난 17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흑인 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워싱턴DC 의회 중앙홀에 안치된 '미국의 영웅' 커밍스 의원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고인이 40년간 다녔던 볼티모어의 침례교회 앞에는 새벽녘부터 수백 명의 시민이 줄지어 장례식을 기다렸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4천여 명의 추도객들이 교회 자리를 가득 메웠다.

특히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부부,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의장 등 민주당 진영의 핵심 인사들이 총집결했다.

민주당 대선후보 레이스의 선두그룹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도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일간 USA투데이는 "커밍스는 군중을 끌어들이는 강력함을 보여줬다"면서 "미국의 전직 대통령 2명과 퍼스트레이디, 대선후보들과 전직 각료들, 그리고 민주·공화 양당의 수많은 연방의원들이 커밍스 의원에게 경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커밍스 의원 장례식에 참석한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커밍스 의원 장례식에 참석한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커밍스 의원을 추모하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커밍스 의원을 추모하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AP=연합뉴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추도사에서 "일라이자 커밍스가 구약성서의 선지자(엘리야)와 같은 이름이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며 "부패한 리더십에 저항한 선지자처럼, 커밍스는 폭풍과 지진을 이겨내고도 믿음을 잃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일라이자는 그의 삶 모든 부분에서 진리와 정의, 친절함의 치열한 챔피언이었다"면서 "커밍스는 인생은 예행연습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에게 상기시켜주고 있다"고 헌사를 바쳤다.

커밍스의 딸 제니퍼는 "아버지는 흑인으로서의 자신감과 자긍심을 심어줬다"면서 "초등학교 시절 다른 (백인) 아이들로부터 놀림을 받을 때, 아버지는 내가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말해줬다"고 회상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흑인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난 커밍스는 변호사 시절 인권운동에 투신하다 정계에 진출했으며, 1996년 볼티모어에서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후 23년간 헌신했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뒤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장을 맡으면서 반(反)이민·반(反)인종주의 정책을 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앞장서 반기를 들었다.

최근에는 하원 정보위원회, 외교위원회와 함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휘말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조사를 주도해왔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