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에스퍼 국방 "시리아 유전지대 병력 강화"

송고시간2019-10-26 00:20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5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국방장관 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5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국방장관 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25일(현지시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동부 유전지대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해당 지역에 미군 병력과 장갑차를 더 남겨둘 것이라고 밝혔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본부에서 열린 나토 국방장관 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유전지대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어떻게 병력 재배치를 할 수 있을지 검토 중"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또 미국은 지금 시리아 동부 유전지대 데이르에즈조르에서 병력을 강화하고 IS가 유전지대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한 일부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는 일부 기계화부대도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으나 해당 지역에 현재 병력이 얼마나 배치돼 있는지, 혹은 추가로 배치될 병력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등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한 미국 관리는 시리아 동부에는 탱크도 배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에스퍼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혼란스러운 시리아 정책에서 또 한 번의 입장 변화라고 평가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주둔 미군 1천여 명의 전원 철수를 명령했으나, 역풍이 일자 200∼300명의 병력은 시리아 남부 기지에 잔류시키는 방안을 고려해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석유를 확보했고, 따라서 소수의 미군이 석유를 보유한 지역에 남을 것", "되살아난 IS에게 결코 (시리아) 유전이 넘어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시리아 유전지대 보호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또 터키의 시리아 북동부 군사 공격 와중에 감옥에서 탈출한 것으로 보이는 IS 조직원 100명가량을 터키가 다시 붙잡았다고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부 장관이 말했다고 전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