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브렉시트 연기 원칙 합의…'기간' 결정은 아직"(종합)

송고시간2019-10-26 02:04

"EU 27개국 대사, 내주 초 다시 회동"…영국 조기총선 관련 결정 주시

영국 브렉시트 (PG)
영국 브렉시트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이 25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연기가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으나 얼마나 연기할지에 대한 결정은 내주로 미뤘다.

AP, AFP 통신 등에 따르면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미나 안드리바 대변인은 이날 오전 EU 주재 각 회원국 대사들이 브렉시트 연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난 뒤 취재진에게 EU 27개국은 브렉시트 시한 연장 원칙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관련 작업은 앞으로 수일간 계속될 것이며, 브렉시트 연기 결정 절차는 긴급 EU 정상회의를 소집하기보다는 문서로 이뤄질 수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EU 소식통들은 각국 EU 대사들이 브렉시트 연기 기간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오는 28일 또는 29일 다시 만난다고 전했다.

EU는 당초 이날 브렉시트 연기 기간을 정해 발표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전날 브렉시트 교착상태 타개를 위해 조기 총선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 변수로 등장했다.

영국 정부가 오는 28일 총선 동의안을 상정하기로 한 만큼 EU는 이에 대한 영국 의회의 결정을 지켜본 뒤 브렉시트를 얼마나 연기할지 최종적으로 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 EU 외교관은 로이터 통신에 프랑스가 나머지 EU 26개국이 영국 내부의 진행 상황을 기다리도록 압박했다고 전했다.

이 외교관은 "모두가 오늘 결정을 내리기를 원했으나 프랑스는 그에 반대했고 런던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수 있도록 내주 월요일(28일)이나 화요일(29일)까지 기다리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단기 연기를 주장하는 프랑스 등을 제외한 대다수 국가는 영국이 요청한 대로 오는 31일 예정된 브렉시트를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연기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

프랑스는 영국 의회가 존슨 총리의 합의안을 승인하지 않으면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떠나는 '노딜 브렉시트'를 맞는 상황이 되도록 압박하기 위해 내달 15일 혹은 30일까지 연기하는 방안을 지지했다고 로이터가 같은 외교관을 인용해 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가까운 한 소식통은 로이터에 "우리는 영국에 상황을 명확하게 하는 것은 그들에게 달려있고, 연장은 이미 정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만약 영국에서 조기 총선이 이뤄지게 될 경우, 브렉시트 장기 연기가 필요할 것으로 EU 소식통은 로이터 통신에 밝혔다.

로이터는 이날 회의를 앞두고 작성된 문서 초안에는 시한을 정하되 영국 의회가 합의안을 비준하면 이전에라도 탈퇴할 수 있도록 하는 '탄력적 연기'(flextension) 방안과 새 합의안 비준 여부와 시기에 따라 2개의 시한을 제시하는 방안 등이 담겼다고 전했다.

브렉시트 예정일이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브렉시트 문제의 향방은 여전히 불확실하다.

지난 17일 EU와 영국 정부가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을 극적으로 타결했으나 영국 의회에서 또다시 제동이 걸리면서 브렉시트는 또 한 번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또 영국 정치권의 혼란상이 계속되면서 이달 말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에서 영국의 조기 총선까지 여러 가능성이 열려있는 상태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