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칠레 정부, 잇단 '민심 달래기' 시도…유엔은 인권조사단 파견

송고시간2019-10-25 03:48

피녜라 대통령, 전기요금 9.2% 인상 철회…시위는 지속

칠레 시위
칠레 시위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식을 줄 모르는 칠레 시위대의 분노를 달래기 위해 정부가 잇따라 유화책을 내놓고 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전기 요금 인상을 철회하고 연말까지 동결하는 법안에 서명해 의회에 제출했다"며 "700만 가구에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칠레 정부는 최근 전기 요금을 9.2% 인상한 바 있다. 잦은 공공요금 인상으로 악화했던 민심은 지난 6일 지하철 요금 인상과 함께 폭발하며 거센 시위로 이어졌다.

피녜라 대통령은 이틀 전 발표한 기초연금 20% 인상안도 25일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당시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를 이해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하며 연금과 최저임금 인상, 의료비 부담 완화 등의 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피녜라 대통령은 이러한 조치들이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겠지만 부담을 상당 부분 덜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장관들이 사회 각계각층과 만나 국민의 목소리를 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하철 요금 인상에 '불평등' 분노 폭발…칠레 시위 더 확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MyE8bEc154

피녜라 칠레 대통령
피녜라 칠레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번 칠레 시위는 지하철 요금 30페소(약 50원) 인상으로 촉발돼 지난 18일부터 격화한 후 연일 확산하고 있다.

시위대는 극심한 빈부격차와 양극화에 대한 분노를 폭발시키며 임금과 연금, 교육, 의료체계 전반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일부는 피녜라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기도 한다.

시위 초기 비상사태를 선포해 군에 통제권을 부여하는 등 강경하게 맞선 칠레 정부는 시위가 더욱 격해지자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내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를 앞둔 칠레 정부로서는 혼란을 하루 빨리 끝내야 하는 상황이기도 하다.

그러나 잇단 유화책도 시위대를 만족시키진 못하고 있다.

이날 칠레에서는 노동계의 총파업이 이틀째 이어졌다. 시위 초기에 비해 평화로워졌지만 일부 충돌도 발생했다.

한편 유엔은 시위대에 대한 인권 탄압 의혹에 대해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칠레 대통령을 지낸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초기부터 칠레 위기를 모니터한 결과 인권 침해가 있었는지를 밝힐 조사단을 보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시위 사태 속에 칠레에서는 모두 18명이 사망했는데 이중 5명이 군경의 진압 과정에서 숨졌다고 인권단체는 말한다.

칠레 정부도 군경의 인권 탄압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위자 진압하는 칠레 경찰
시위자 진압하는 칠레 경찰

[로이터=연합뉴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