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레이 23점 16리바운드…여자농구 우리은행, 하나은행전 22연승

송고시간2019-10-24 20:54

75-49 대승으로 시즌 첫 승리…주전 4명 두 자릿수 득점으로 완승

르샨다 그레이(21번)의 득점 후 기쁨을 나누는 우리은행 선수들.
르샨다 그레이(21번)의 득점 후 기쁨을 나누는 우리은행 선수들.

[WKBL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맞대결 연승을 22경기로 늘리면서 새 시즌 첫 승리도 챙겼다.

우리은행은 24일 충남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KEB하나은행을 75-49로 완파했다.

르샨다 그레이가 23점 16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하고 김정은(16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 김소니아(12점 8리바운드), 박혜진(10점 6어시스트)도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는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넉넉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21일 원정 경기로 치른 용인 삼성생명과의 시즌 첫 경기에서 62-68로 패했던 우리은행은 안방에서 시즌 첫 승전가를 불렀다.

특히 KEB하나은행을 상대로는 2016-2017시즌부터 22연승 행진을 벌였다.

19일 열린 신생팀 부산 BNK와의 시즌 공식 개막전을 82-78로 승리한 KEB하나은행은 또다시 우리은행의 벽을 넘지 못하고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KEB하나은행으로서는 BNK를 상대로 3점 슛 6개를 포함해 30점을 몰아넣은 에이스 강이슬이 외복사근 통증으로 이날 경기에 뛰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개막전 전날에야 팀에 합류한 마이샤 하인스-알렌도 이날 그레이와 대결에서 밀리며 17점 11리바운드에 그쳤다.

우리은행은 전반에는 고전했다. 2쿼터 막판 KEB하나은행 고아라에게 3점 슛을 얻어맞고 29-31로 끌려간 채 전반을 마쳤다.

하지만 3쿼터 시작하자마자 박헤진의 자유투와 그레이의 2점 슛으로 전세를 뒤집고 이후에도 박혜진과 김정은이 거푸 3점포를 터트리는 등 연속 12점을 올려 41-31로 순식간에 점수 차를 벌렸다.

우리은행 임영희 코치의 선수 은퇴식.
우리은행 임영희 코치의 선수 은퇴식.

[WKBL 제공]

우리은행은 3쿼터에 KEB우리은행의 득점을 7점으로 묶고 24점을 몰아넣어 53-38로 앞서며 승부를 기울였다.

4쿼터에서는 그레이까지 3점포를 꽂고 김정은이 2점 슛을 보태 73-43, 30점 차까지 달아나며 KEB하나은행의 백기를 받아냈다.

한편 이날 경기 하프타임에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고 코치진으로 합류한 임영희 우리은행 코치의 선수 은퇴식이 열렸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