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경찰, "'냉동 컨테이너 사망' 39명은 중국인" 확인(종합2보)

송고시간2019-10-24 23:11

현지언론 일제보도…경찰, 밀입국 등 주선 범죄조직 연관 여부 조사

아일랜드서 넘어온 트럭, 에식스 부두서 컨테이너 적재

시신 39구가 발견된 화물트럭 컨테이너를 조사 중인 영국 경찰 [신화=연합뉴스]
시신 39구가 발견된 화물트럭 컨테이너를 조사 중인 영국 경찰 [신화=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남동부 에식스 산업단지의 냉동 컨테이너에서 발견된 시신 39구의 신원이 중국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BBC 방송과 스카이 뉴스는 "냉동 트레일러에서 죽은 채 발견된 39명은 중국 국적자로 보인다"고 전했다.

언론보도가 이어진 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에식스 경찰은 피해자들이 중국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39명 중 남성이 31명, 여성이 8명이었다. 당초 10대로 추정됐던 시신은 젊은 성인 여성인 것으로 밝혀졌다.

'영하 25도 냉동 컨테이너' 안서 숨진 39명은 중국인…영국 '발칵'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다만 경찰은 개개인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전날 오전 1시 40분께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39구의 시신이 담긴 화물 트럭 컨테이너가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에식스 경찰은 북아일랜드 출신의 25세 남성 트럭 운전자를 살인 등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경찰은 간밤에 북아일랜드 지역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수색 장소는 체포된 운전자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자는 북아일랜드 포타다운 출신의 모 로빈슨이라고 현지언론들은 전했다.

경찰은 살인사건 조사와 병행해 이번 사건에 인신매매 및 밀입국 등을 주선하는 범죄조직이 연관됐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국가범죄수사국(NCA)은 "에식스 경찰이 살인사건 조사를 이끌고 있으며, 이를 돕기 위해 요원들을 파견했다"면서 "이들은 이번 죽음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는 조직범죄 그룹을 식별하고 대응하기 위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트럭 운전자인 로빈슨이 컨테이너에 사람들이 들어가 있는 것을 알았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냉동 컨테이너에서 시체를 발견한 로빈슨이 직접 신고를 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운전석이 있는 화물 트럭 자체는 불가리아에 등록돼 있으며, 지난 20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웨일스 홀리헤드를 통해 영국에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 인근의 퍼플리트(Purfleet) 부두에서 컨테이너를 적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동 컨테이너는 벨기에 제브뤼헤에서 퍼플리트 부두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냉동 컨테이너가 전날 오전 0시 30분에 부두에 도착하자 화물 트럭이 1시 5분에 이를 적재했고, 이어 1시 40분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차 등이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들은 최저 영하 25도까지 내려가는 냉동 컨테이너 안에서 동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벨기에 검찰은 해당 컨테이너가 22일 오후 2시 29분 제브뤼헤에 도착했으며, 이날 오후 항구를 떠나 영국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사망자들이 어디서 컨테이너에 들어갔는지, 컨테이너가 어디서부터 제브뤼헤로 이동했는지, 누가 이같은 일을 주선했는지 등에 관한 정식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신 39구가 발견된 화물 트럭과 적재 컨테이너 [EPA=연합뉴스]
시신 39구가 발견된 화물 트럭과 적재 컨테이너 [EPA=연합뉴스]

불가리아 외무부는 화물 트럭이 불가리아 동부 해안 지역 도시인 바르나에 아일랜드인 소유의 회사 이름으로 등록이 돼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망자들이 불가리아인일 가능성은 극히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전날 하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이번 사건을 전해 듣고 큰 충격을 받았으며, 계속해서 보고를 받고 있다고 했다.

앞서 지난 2000년에도 토마토 트럭을 타고 도버항을 통해 밀입국을 시도하던 중국인 58명이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컨테이너 사망 사건이 당시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고 영국 언론들은 전했다.

사망자들이 중국 국적으로 확인되자 중국 외무부는 런던 주재 대사관 직원을 현장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류 샤오밍 주영 중국 대사는 이번 사고 소식을 듣게 돼 매우 비통하며, 영국 경찰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