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39명 사망 냉동 컨테이너 사건' 조직범죄 가능성 수사

송고시간2019-10-24 18:05

경찰, 인신매매·밀입국 주선 범죄조직 연관 여부 조사

북아일랜드서 넘어온 트럭, 에식스 부두서 컨테이너 적재

운전자 관여 여부는 확실치 않아…사망자 신원 확인도 아직

시신 39구가 발견된 화물트럭 컨테이너를 조사 중인 영국 경찰 [신화=연합뉴스]
시신 39구가 발견된 화물트럭 컨테이너를 조사 중인 영국 경찰 [신화=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경찰이 지난 23일(현지시간) 발생한 냉동 컨테이너 집단 사망사고와 관련해 조직범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전날 오전 1시 40분께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39구의 시신이 담긴 화물 트럭 컨테이너가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에식스 경찰은 북아일랜드 출신의 25세 남성 트럭 운전자를 살인 등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영하 25도 냉동 컨테이너' 안서 숨진 39명은 중국인…영국 '발칵'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24일 일간 가디언, 공영 BBC 방송에 따르면 경찰은 간밤에 북아일랜드 지역 2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수색 장소는 체포된 운전자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자는 북아일랜드 포타다운 출신의 모 로빈슨이라고 현지언론들은 전했다.

경찰은 살인사건 조사와 병행해 이번 사건에 인신매매 및 밀입국 등을 주선하는 범죄조직이 연관됐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국가범죄수사국(NCA)은 "에식스 경찰이 살인사건 조사를 이끌고 있으며, 이를 돕기 위해 요원들을 파견했다"면서 "이들은 이번 죽음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는 조직범죄 그룹을 식별하고 대응하기 위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트럭 운전자인 로빈슨이 컨테이너에 사람들이 들어가 있는 것을 알았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냉동 컨테이너에서 시체를 발견한 로빈슨이 직접 신고를 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운전석이 있는 화물 트럭 자체는 불가리아에 등록돼 있으며, 북아일랜드에서 영국 본토로 건너와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 인근의 퍼플리트(Purfleet) 부두에서 컨테이너를 적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동 컨테이너는 벨기에 제브뤼헤에서 퍼플리트 부두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냉동 컨테이너가 전날 오전 0시 30분에 부두에 도착하자 화물 트럭이 1시 5분에 이를 적재했고, 이어 1시 40분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차 등이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파악됐다.

10대 한 명을 포함한 39명은 최저 영하 25도까지 내려가는 냉동 컨테이너 안에서 동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 39구가 발견된 화물 트럭과 적재 컨테이너 [EPA=연합뉴스]
시신 39구가 발견된 화물 트럭과 적재 컨테이너 [EPA=연합뉴스]

국적을 포함한 이들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확인까지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불가리아 외무부는 화물 트럭이 불가리아 동부 해안 지역 도시인 바르나에 아일랜드인 소유의 회사 이름으로 등록이 돼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망자들이 불가리아인일 가능성은 극히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전날 하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이번 사건을 전해 듣고 큰 충격을 받았으며, 계속해서 보고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