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닝썬 신고자 "진보단체가 '제2의 국정농단' 만들자며 회유"

송고시간2019-10-24 18:49

행안위 국정감사에 참고인 출석…"버닝썬 사건 축소·은폐됐다" 주장

국감 출석한 '버닝썬 신고자' 김상교 씨
국감 출석한 '버닝썬 신고자' 김상교 씨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사혁신처, 경찰청, 소방청 등의 종합국정감사에서 클럽 '버닝썬' 사태를 촉발한 김상교(왼쪽) 씨가 참고인으로 출석해 무소속 이언주 의원과 민갑룡 경찰청장의 질의답변을 경청하고 있다. 2019.10.2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홍규빈 기자 = 진보단체 인사들이 '버닝썬 사건'을 '제2의 국정농단'으로 만들려고 시도했다는 증언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폭행사건 신고자로부터 나왔다.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경찰청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국정감사에 출석한 버닝썬 폭행사건 신고자 김상교(28)씨는 버닝썬 사건이 축소·은폐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모 여당 의원이 만나자고 하지 않았냐. 어떤 대화를 나눴냐"고 묻자 김씨는 "최초 폭행자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여당 의원과 그 동행자가 김씨에게) 최순실씨 조카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람에게 폭행당하지 않았는가'라고 물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여당 의원이 제2의 국정농단으로 키우자고 한 사실이 있냐'고 거듭 묻자 김씨는 "정확히는 (여당) 의원이 직접 이야길 하지는 않았다. 의원과 (함께) 나온 진보단체 간부가 그런 식으로 말씀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이 "'제2의 국정농단'으로 몰아가자는 회유가 있었던 것이 버닝썬 사건에 대한 책임을 축소·은폐하기 위한 것으로 보느냐"는 취지로 묻자 김씨는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국감 참고인 출석한 김상교 씨
국감 참고인 출석한 김상교 씨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사혁신처, 경찰청, 소방청 등의 종합국정감사에서 클럽 '버닝썬' 사태를 촉발한 김상교(오른쪽) 씨가 참고인으로 출석해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24 kjhpress@yna.co.kr

이날 국감에서는 가수 승리·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49) 총경과 관련한 내용도 언급됐다.

윤 총경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으로 일했다. 그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과도 주식투자 등으로 연결 고리가 있다.

여당 의원, 진보단체 관계자와 김씨가 만난 자리에서 윤 총경 이야기가 나온 적이 있냐고 이언주 의원이 질문하자 김씨는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씨는 "그쪽 관계자분이 말씀하기를 '승리·정준영 카톡방에서 총장 이야기가 나올 때 누군지 알았다. 경찰청장보다 힘이 세서 그렇게 부른다'고 했다"고 당시 나눈 대화를 전했다.

김씨는 또 여당 의원과 진보단체의 이름을 밝혀달라는 야당 의원들의 요구에 "신변상 걱정된다"며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김씨가 강남 클럽 버닝썬을 찾았다가 클럽 직원에게 폭행당하며 불거졌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를 최초 폭행한 이는 버닝썬의 손님 최모씨로 밝혀졌다. 최씨는 김씨가 자신과 동행한 여성을 성추행해 시비가 붙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