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위스, IS 가담·지원 혐의 30대 여성 국적 박탈"

송고시간2019-10-24 17:46

현지언론 보도…테러 단체 가입 혐의로 국적 박탈한 두 번째 사례

스위스 취리히 공항의 여권 심사대
스위스 취리히 공항의 여권 심사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스위스 당국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해 지원한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의 스위스 국적을 박탈할 방침이라고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방 관보에 따르면 이 여성은 IS에 가입하기 위해 3년 전 두 자녀와 함께 스위스를 떠나 시리아로 향했다가 올해 초 시리아 북부 지역에서 쿠르드 군에 체포됐다.

스위스 이민국(SEM)은 이 여성이 해외에서 테러 활동에 가담했으며 스위스의 국익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스위스와 프랑스, 튀니지 등 3개 국적을 지닌 이 여성의 스위스 국적을 박탈하기 위해 기소했다고 밝혔다.

스위스 현행법은 국가 이익이나 평판에 현저하게 반하는 행동을 한 이중 국적자에 대해 SEM이 칸톤(州) 정부의 동의를 받고 스위스 시민권을 박탈할 수 있게 돼 있다. 당사자는 30일 이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이는 스위스 당국이 테러 단체 가입 혐의로 국적을 박탈한 두 번째 사례다.

앞서 SEM은 지난달 이슬람 테러 단체를 위해 선전 활동과 전투원 모집을 담당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중 국적 남성의 스위스 국적을 박탈한 바 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