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장 두 달 안된 마산로봇랜드 '채무불이행'으로 운영 위기

송고시간2019-10-24 17:28

경남도·창원시·로봇랜드재단 "테마파크 정상 운영 최선"

경남 마산로봇랜드
경남 마산로봇랜드

[연합뉴스 자료 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건설업체 부도와 진입도로 지연 등 우여곡절 끝에 지난달 7일 개장한 경남 마산로봇랜드가 개장한 지 두 달도 지나지 않아 이번엔 '채무불이행'에 따른 운영 위기 논란에 빠졌다.

경남도와 창원시, 경남로봇랜드재단은 로봇랜드 건설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마산로봇랜드㈜(PFV)가 민간사업비 대출금 950억원 중 지난달까지 갚아야 할 50억원을 갚지 않아 채무불이행(디폴트)했다고 24일 밝혔다.

2016년 4월에 체결한 금융약정에는 PFV가 테마파크 조성사업비 950억원을 사모펀드인 다비하나인프라펀드자산운용 주식회사(대주단)로부터 대출받았다.

PFV는 지난달까지 로봇랜드 펜션 부지를 제3자에게 매각한 차익으로 50억원을 상환할 계획이었으나 갚지 않았다.

이에 따라 대주단은 PFV와 경남도, 창원시, 로봇랜드재단에 실시협약 해지를 요구한 상태다.

실시협약이 해지되면 테마파크 운영이 중단되거나 펜션과 호텔, 콘도 등을 짓는 로봇랜드 2단계 사업에 차질을 빚을 공산이 크다.

이에 대해 천성봉 도 산업혁신국장은 "실시협약 해지 여부와 채무불이행 책임소재 등은 다툼 여지가 크고 대주단의 일방적인 실시협약 해지 요구는 무리가 있다"며 "대주단과 민간사업자 의견이 상충하는 만큼 대화로 원만하게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필요하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창선 로봇랜드 원장은 "이번 채무불이행은 로봇랜드 건설사업자인 대우건설컨소시엄이 만든 PFV가 금융사 대주단에 약정기한 내 대출금 원금을 상환하지 못해 발생했고 경남도와 창원시, 재단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실시협약이 해지된다면 로봇랜드재단에서 테마파크 관리 운영권과 제반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테마파크 정상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러한 채무불이행과 관련해 일부에서는 대우건설컨소시엄이 경기침체 영향으로 로봇랜드 2단계 사업을 포기하려는 수순이 아니냐는 해석도 제기돼 채무불이행 사태가 어떻게 매듭지어질지 주목된다.

마산로봇랜드 '채무불이행' 브리핑
마산로봇랜드 '채무불이행' 브리핑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경남도와 창원시, 경남로봇랜드재단 관계자들이 24일 마산로봇랜드 '채무불이행' 사태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0.24
bong@yna.co.kr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