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장근로 체불임금 지급" 전남대병원 노동자 집단 소송

송고시간2019-10-24 16:29

노동청, 1천650명 3년 치 34억원 지급 시정지시…간호사 530여명 1차 소송

채용 비리 처벌·체불 수당 지급 촉구하는 전남대병원 노조
채용 비리 처벌·체불 수당 지급 촉구하는 전남대병원 노조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남대병원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대병원 노동자들이 연장·야간근로수당 미지급분 지급을 요구하며 병원을 상대로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24일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남대병원지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병원 간호사 530여명이 1차로 임금 소송을 제기했다.

전남대병원 노사는 올해 4월 광주지방노동청으로부터 근로감독을 받았고 간호사 1천650여명의 2016년 1월∼올해 3월까지 연장근로수당 34억원을 지급하라는 시정 지시를 받았다.

병원 측은 실제 근무시간과 일부 간호기록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노동청에 이의 제기를 한 상태다.

아이디·패스워드를 공유하며 담당 간호사가 아닌 타인이 간호기록을 수정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노조는 오히려 근무시간으로 모두 기록되지는 못하지만, 환자 처치와 업무 인수인계 등을 하며 추가 노동을 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반박했다.

노조는 앞서 지난해 7월 자체 조사를 통해 2015년 6월∼2018년 6월까지 3년간 간호사 미지급 수당 규모가 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전남대병원의 체불 임금 문제는 최근 국정감사에서도 질타를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근무한 기록이 있는데 돈을 안 주는 것은 불법"이라며 "병원측 주장대로라면 지금까지 의무기록을 허술하게 관리하다가 근로감독을 받자 확인하겠다고 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병원 측은 국정감사에 이어 지난 17일 노사 면담에서도 근무기록과 실제 근무시간 여부가 명확히 확인되기 전에는 지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노조 관계자는 "개인별로 체불임금이 달라 노사 합의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도 아니다"며 "임금채권 청구 소멸시효가 3년인 만큼 병원 측이 최소한 노동청 근로감독을 통해 확인된 체불임금은 조속히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