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대학병원 진료실서 의료진에 흉기난동…경찰에 체포(종합)

송고시간2019-10-24 18:47

수술 결과에 불만 품고 소송 걸었다 패소하자 앙심 품고 범행

서울 노원경찰서
서울 노원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서울의 한 대학병원 진료실에서 50대 남성이 병원 의사와 석고기사를 향해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50대 후반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서울 노원구의 한 대학병원 진료실에 들어가 정형외과 전문의 B씨와 병원 석고기사 C씨에게 가지고 있던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B씨는 A씨가 휘두른 흉기를 붙잡았다가 손을 심하게 다쳤고, 이를 말리던 C씨도 팔을 10㎝가량 베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B씨와 C씨 두 사람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 10월 손가락 부상 때문에 B씨에게 수술을 받은 적이 있다.

A씨는 수술 뒤에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B씨에게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고, 지난해 2심에서 패소한 뒤에는 B씨를 찾아와 항의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들어 패소 판결이 확정되자 A씨는 앙심을 품고 B씨의 진료 날짜에 맞춰 흉기를 숨긴 채로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