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장난 채 방치된 공공 운동기구 6살 여아 덮쳐 '내장 파열'

송고시간2019-10-24 16:43

어깨돌리기 기구서 약 10㎏ 원형 바퀴 배 위로 떨어져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6살 어린이가 관리 소홀로 고장 나 방치된 공공 운동 기구를 이용하다가 내장이 파열되는 사고를 당했다.

공공 운동 기구에서 원형 바퀴가 분리된 모습
공공 운동 기구에서 원형 바퀴가 분리된 모습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시와 권선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께 경기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천 산책로에서 어깨 돌리기 운동 기구를 이용하던 A(6)양 배 위로 원형 바퀴(약 10㎏)가 분리돼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양은 내장이 파열돼 수술을 받았다.

문제의 운동 기구는 한 외주업체가 2017년 12월께 설치한 것으로, 권선구청 자체 조사 결과 본체에 원형 바퀴를 고정하는 볼트가 잘못 조여져 사고가 난 것으로 드러났다.

공공 운동 기구 관리 주체인 권선구청은 결함 여부를 미리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이 사고 위험을 안은 채 방치된 것이다.

구청 관계자는 24일 "현행법상 공공 운동 기구에 대한 관리 방법이나 주기를 규정하는 내용은 없다"며 "직원들이 순찰할 때마다 운동 기구를 점검하고 있는데 사고가 난 기구에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미처 인지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고 직후 산책로에 설치된 다른 공공 운동 기구에도 문제가 있는지 점검했다"고 덧붙였다.

수원시청사
수원시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청 측은 가입한 '영조물 배상책임 보험'을 통해 피해 아동의 치료비 등을 배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보험에 들면 지자체의 시설 관리 하자로 주민 신체나 재물이 훼손돼 배상책임이 발생했을 때 지자체가 계약한 손해보험사가 전담해 배상하게 된다.

사고 사실은 자신이 A양의 엄마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이날 오전 한 인터넷 카페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그는 "죽을 고비를 넘기고 홀로 중환자실에 있는 제 딸을 위해 기도해 달라"며 "체육시설을 이용할 때 조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하는 내용은 아직 없다"며 "피해 아동 측에서 사고의 책임 소재를 가려달라고 의뢰하면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