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후계자 등장하나…中공산당 내주 4중전회(종합)

송고시간2019-10-24 16:09

4중 전회서 통치 체계·통치 능력 현대화 집중 논의 예정

미중 갈등·홍콩 사태에 中지도부 책임론도 대두될 듯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연합뉴스 자료 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특파원 = 미·중 무역 갈등과 홍콩 시위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중국 공산당의 중요 정책을 결정하는 제19기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전회)가 내주 막을 올린다.

이번 회의에서는 시진핑(習近平) 지도부의 집권 2기를 맞아 향후를 대비한 후계자들이 소개될 수 있다는 설과 함께 캐리 람 홍콩 특구 행정장관 등 홍콩 사태에 따른 문책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정치국은 이날 회의를 열어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베이징(北京)에서 4중전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중국 공산당 총서기인 시진핑 국가주석이 주재한 이날 정치국 회의에서는 4중전회에서 논의할 문건에 관해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중국 특색사회주의 제도의 견지와 완비, 국가 통치 체계와 통치 능력의 현대화 등을 4중전회에서 논의할 중요한 의제로 포함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 통치 체계와 통치 능력의 현대화를 추진하는 것이 중국 공산당 전체의 중대한 전략적 임무라고 밝혀 중국 지도부 체계에 변화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기자회견 하는 홍콩 행정장관
기자회견 하는 홍콩 행정장관

(홍콩 AP=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8일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이날 정치국 회의에서 이번 4중전회에 국가 통치 체계를 논의하겠다는 점을 공식화함에 따라 시진핑 주석의 후계 구도가 수면 위로 떠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4중전회는 5년마다 열리는 당 대회 중간에 열리며, 중대한 인사 변동이 이뤄진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2000년 제15기 4중전회 때는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이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에 임명됐고, 2004년 제16기 4중전회 때는 후진타오가 마침내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으로부터 중앙군사위 주석 자리를 물려받았다.

홍콩 명보(明報)도 이번 4중전회에서 시 주석의 후계자가 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4중전회에서 중국 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을 7명에서 9명으로 늘리고, 시 주석 후계자가 될 수 있는 인물 2명을 신임 상무위원으로 앉힐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놨다.

신임 상무위원으로는 천민얼(陳敏爾·59) 충칭(重慶)시 당 서기와 후춘화(胡春華·56) 부총리가 거론된다.

두 사람은 2017년 10월 19차 당 대회 때도 상무위원 진입 가능성이 점쳐졌던 차세대 지도자 후보들이다.

이와 더불어 미·중 무역 갈등과 홍콩 사태 장기화에 따른 문책론이 대두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홍콩·마카오를 사실상 총괄하는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과 캐리 람 장관 등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해 파이낸셜타임스(FT)는 캐리 람 장관이 이번 사태를 책임지고 물러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중앙정부는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사상 최대 열병식 등으로 중국의 초강대국 부상을 과시하려고 했지만, 같은 날 홍콩에 대규모 시위가 발생해 캐리 람 장관은 중국 지도부에 미운털이 박힌 상황이다.

한 소식통은 "홍콩 사태와 관련해 중국 최고 지도부가 책임을 지는 건 매우 부담스럽기 때문에 캐리 람을 문책해 교체하는 선에서 마무리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