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금공단·중진공 예우'…총선 앞두고 전주시 의전안 논란

송고시간2019-10-24 15:59

김성주·이상직 이사장 전주 출마 예상 '선거 중립성 훼손' 지적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의전 개선 방안을 내놓으면서 내년 총선 후보군으로 꼽히는 인사들이 이사장인 기관의 예우를 명시해 논란이 거세다.

24일 전주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의전 업무 매뉴얼 개선 방안을 마련해 각 부서에 전달했다.

전주시 의전 개선 방안
전주시 의전 개선 방안

[정의당 전북도당 제공]

당초 7월에 매뉴얼이 만들어졌지만, 내빈 소개 누락, 격에 맞지 않은 인물의 인사말, 선거 후보의 소개 압박 등의 문제가 생기자 전주시는 개선 방안을 만들었다.

개선 방안에는 국민연금공단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2곳을 '콕 집어' 예우기준 확립이 필요하다고 적혀 있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과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내년 총선에서 전주 병과 을 선거구 출마가 확실시되는 인물이기 때문에 야당은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특히 전주에 둥지를 튼 국민연금공단과 달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경남 진주에 있어 전주시가 두 기관의 이사장을 노골적으로 배려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관권선거 획책을 중단하고 선관위는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도당은 "선거 중립 의무를 준수해야 할 전주시가 내년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여·야 후보들을 차별하고 선거 중립 의무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금공단과 중진공 이사장이 지역 행사에 참석하면 사회가 노골적으로 박수를 유도하는 등 편파적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의전 매뉴얼 수정안을 민주당 출마 예상 후보를 돕기 위한 관권선거로 규정했다.

정의당 전북도당도 성명을 통해 "전주시는 국민연금공단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대표자들의 예우 기준이 아무리 필요하다고 하더라도 각급 기관장이라 하면 될 것을 노골적으로 두 기관을 명시해 의전 방안을 개선해야 했는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공공기관 전체를 뜻했는데 이렇게 오해를 살 줄 몰랐다"며 "두 분(김성주·이상직 이사장)이 현장에 자주 오셔서 연금공단과 중진공을 넣게 됐다"고 해명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