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아차 3분기 영업익 2천915억원…전분기 대비 45% 급감(종합)

송고시간2019-10-24 15:48

'엔진 품질 비용' 3천100억원 반영…영업이익률 3.4%

3분기 글로벌 판매 0.6% 증가…'신차효과'로 매출액 7.2% 늘어

기아차 본사 전경
기아차 본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기아자동차가 '세타 2 GDi' 엔진과 관련한 품질 비용으로 3분기 영업이익이 전분기보다 45% 급감하는 부진한 실적을 냈다.

신차 효과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의 판매로 매출액이 늘었지만, 품질 비용이 3천100억원 반영되면서 영업이익률이 3%대로 떨어졌다.

기아차는 3분기 경영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매출액은 15조89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또 영업이익은 2천91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8.5%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3천258억원으로 9.4%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기아차의 3분기 글로벌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0.6% 증가한 69만1천151대를 기록했다. 국내에서 4.3% 증가한 13만2천447대, 해외에서는 0.2% 감소한 55만8천704대를 각각 기록했다.

3분기 매출액은 신차 효과에 따른 내수판매 회복과 미국에서 텔루라이드 등 수익성이 높은 신규 SUV 판매 호조, 원화 약세 등에 7.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로는 148.5% 증가했지만, 2분기에 비해서는 45.4% 급감했다.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세타 2 GDI' 엔진 평생 보증과 고객 보상 프로그램 등으로 품질비용 3천100억원이 판매관리비에 반영된 결과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누적 실적을 보면 글로벌 판매는 1.4% 감소한 204만3천780대를 기록했다.

누적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고수익 차종의 판매 확대 등에 따라 3.3% 증가한 42조405억원으로 집계됐다.

1∼3분기 영업이익은 83.0% 증가한 1조4천192억원을 달성해 영업이익률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포인트 증가한 3.4%로 집계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3분기 실적과 관련 "글로벌 무역갈등과 주요 지역의 정치·경제적 불안정이 지속하며 전체적으로 시장 수요가 침체했다"며 "이런 환경에서도 고수익 신차종 판매 확대와 우호적인 환율 영향 등에 힘입어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12월에 출시할 신형 K5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표] 기아차 3분기 경영실적

(단위 : 백만원, %)

구분 2019년
3분기
전기대비
증감율(%)
전년동기대비증감율(%)
매출액 당해실적 15,089,541 +4.02 +7.21
누계실적 42,040,545 - +3.30
영업이익 당해실적 291,465 -45.38 +148.52
누계실적 1,419,163 - +83.01
당기순이익 당해실적 325,804 -35.53 +9.43
누계실적 1,480,302 - +39.44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