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직원공제회-美 사모펀드 론그룹 미팅…"해외투자 방안 논의"

송고시간2019-10-24 15:19

교직원공제회-美 사모펀드 론그룹 미팅…"해외투자 방안 논의" - 1

▲ 한국교직원공제회는 24일 서울 여의도 더케이 타워에서 미국계 사모펀드 론(Rhone)그룹 창업자 등 주요 경영진과 해외투자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미팅에 공제회 차성수 이사장과 김호현 기금운용총괄이사, 론그룹 로버트 아고스티넬리 공동창업자, 존 호프만 IR 대표 겸 매니징 디렉터가 참석한 가운데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론그룹 고문으로 참석했다.

1996년 설립된 론그룹의 올해 상반기 기준 전체 운용 규모는 50억 유로(6조5천억원)이며, 2000년 1호 펀드 출시 후 20년간 5개 펀드를 모집했고, 종결된 펀드들의 비용 차감 전 운용수익률(IRR)은 40.8%에 이른다.

론그룹은 북미, 유럽 지역의 중견기업 지분 또는 지분증권을 인수하는 전략으로 국가 간 기업 인수 합병(M&A)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양사는 해외 대체투자 동향 및 상호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공제회는 주식, 채권, 대체투자 등 전 부문에서 해외투자 비중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말 기준 전체 투자 포트폴리오 중 해외자산 비중은 46.1% 수준이며, 대체투자 부문에서는 해외투자가 절반이 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7월 미국 교직원퇴직연금기관(TIAA)과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9월 SK주식회사와 글로벌 핵심 신성장 분야 공동투자 파트너십, 베트남 빈그룹과 협업 등 해외 투자에 적극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론그룹과 미팅 전에 2015년부터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베트남 최대 자산운용사 비나 캐피탈의 돈 램 회장과 차 이사장이 환담했다.

차성수 이사장은 "글로벌 규모의 자산운용사가 공제회를 직접 찾아 협업을 논의하는 것은 고무적"이라며 "저성장 국면에서 초과수익 달성을 위해 적극적 해외 진출로 어려운 투자 환경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