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회말 2아웃 역전극…신예 내세운 KBS '꽃길만 걸어요'

송고시간2019-10-24 15:11

저녁일일극 28일 첫방송…최윤소 "무한한 책임감 들어"

'꽃길만 걸어요' 출연진
'꽃길만 걸어요' 출연진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 1TV는 '여름아 부탁해' 후속으로 오는 28일 새 저녁일일극 '꽃길만 걸어요'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드라마는 진흙탕 같은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최윤소 분)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남자 봉천동(설정환)의 로맨스를 그린다.

또 하나뿐인 친아들을 잃고 사고뭉치 의붓자식들을 품어주는 왕꼰닙(양희경)과 강여원의 남다른 가족애도 관전 포인트다.

남녀 주인공으로 '뉴페이스'들이 나섰다.

최윤소는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미혼이라서 시어머니, 시댁살이를 경험하지 못했지만 또래 친구들에게 육아, 가정생활에 대한 고충을 많이 들어왔다"며 "그것을 토대로 생각을 많이 해 봤다. 어릴 때 부모님과 살던 그때를 떠올리며 연기한다"고 말했다.

설정환은 "첫 주연을 맡아 두렵고 무섭고 부담도 많이 되지만 드라마는 혼자 만드는 게 아니고 같이 만들어가는 거라 막상 촬영을 해보니 행복했다"고 밝혔다.

양희경은 "요즘 가족, 식구, 밥상 등 잊혀 가는 것이 많은데 대가족의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다"며 "항상 모두를 먹이는 꼰닙 여사의 모습이 내 모습과 흡사했다. 대가족 안에서 야단법석이 일어나도 '가족과 함께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꼰닙이의 모습이 출연을 결심하게 했다"고 말했다.

꽃길만 걸어요
꽃길만 걸어요

[KBS 제공]

두 사람과 양희경 외에도 심지호, 정유민 등이 출연한다.

연출을 맡은 박기현 PD는 작품에 대해 "이번 드라마는 야구와 비교하면 어떨까 싶다"며 "9회말 2아웃에 몰린 팀이 역전하는, 사랑 이야기가 있는 성장 드라마다. 막장 요소는 없이 캐릭터의 힘으로 간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2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