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밀양 퇴직공무원 공공기관 채용 놓고 '특혜 vs 공정' 논란

송고시간2019-10-24 15:07

허홍 시의원 기자회견 열고 "특혜 채용 지적에 책임 회피"

시 "정당한 채용 절차 거쳐 당사자들 모독하는 처사"

허홍 밀양시의원 기자회견
허홍 밀양시의원 기자회견

[허홍 밀양시의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밀양=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밀양시의 퇴직공무원 공공기관 채용을 놓고 특혜 채용 논란이 일고 있다.

허홍 밀양시의원은 24일 밀양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퇴직공무원의 공공기관 특혜 채용에 대해 시가 반성 없이 책임을 회피한다고 규탄했다.

그는 "퇴직 뒤 연금 수백만원을 받는 퇴직공무원을 공공기관에 재취업 시켜 또다시 월급을 받도록 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가"라고 물었다.

이어 "국민이 적폐라고 분노하는 일들이 우리 밀양에서도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며 "뼈아픈 지적에 반성하고 개선하여 올바른 행정으로 시민들에게 보답할 것을 시에 엄중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허 시의원은 '밀양시의회 제213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시가 도시재생지원센터장과 팀장 채용에 퇴직공무원을 사전 내정하고 형식적인 절차만 거쳤다고 주장했다.

또 밀양시체육회와 문화재단 상임이사도 퇴직공무원을 사전내정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시는 해명서를 내고 허 시의원의 주장은 '밀양 발전에 중심을 둔 인사'라는 밀양시정 최상위 가치를 깎아내리는 처사라고 반박했다.

이들 채용은 모두 공모를 통해 공정하게 진행됐으며 사전내정설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시는 "밀양시 인사의 기본적인 룰은 공정으로 이 룰을 통과하지 못하면 절대 채용되지 않는다"며 "퇴직공무원 응시는 우리나라 모든 공공기관에서 공통으로 부여하는 자격으로 정당한 채용 절차를 거친 당사자들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밀양시 발전을 위해 방향을 설정하고 전체를 바라보며 시민에게 행복을 전달할 수 있다면 누구든지 환영"이라며 "모두가 힘을 합쳐도 모자라는 이 시기에 소모적 논쟁으로 더는 시간을 낭비할 수 없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