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기부, 내년 네트워크 장비·단말부품 자립화에 131억원 투입

송고시간2019-10-24 15:00

'소부장' 수출규제 대응 조치…5G장비·부품 수요연계 TF 운영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정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수출규제에 대응해 내년 네트워크 장비·단말부품 자립화에 131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네트워크 장비·단말부품 자립화 및 개발된 제품의 성능시험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 131억원의 예산을 신규 편성한다고 24일 밝혔다.

일본 등 외국 의존도가 높은 주요 부품 10개 내외를 선정하고 과제당 약 10억원씩 총 103억원을 투입해 중소기업이 경쟁력 있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개발된 장비·단말부품 성능시험과 실제 현장에서 운영된 실적인 레퍼런스 확보를 지원하는 데 28억원이 투입된다.

과기정통부는 개발된 제품이 수요처를 확보하는 등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수요·공급기업, 협회, 연구개발 유관기관 등이 참여하는 '5G장비·부품 수요연계 협력TF'를 운영한다.

TF는 과기정통부의 연구개발(R&D) 사업을 기획하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과제기획위원을 참여 시켜 장비·단말부품 개발 수요가 정부 R&D 기획에 효과적으로 반영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장비·단말부품 분야 현안 사항이 발생하면 수시로 회의를 개최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협력TF 첫 간담회를 개최하고 장비·단말부품 자립화, 운영실적 확보 등을 위한 신규사업과 TF 운영방안을 소개했다. IITP는 사전 기술수요조사, 수입 의존도 등을 반영한 자립화 지원대상 부품 등을 설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합뉴스TV 제공]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