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내년에 65세 이상 인구 20% 돌파…초고령사회 진입

송고시간2019-10-24 14:47

대구 고령인구 15.1%

경북 2020년 초고령사회 진입
경북 2020년 초고령사회 진입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경북 지역이 초고령사회를 눈앞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동북지방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경북 고령 인구(65세 이상)는 52만7천명(19.8%)으로 초고령사회(고령 인구 비중 20% 이상) 진입이 임박했다.

이 중 여성 인구 비중은 58.4%로 남자 41.6%보다 16.8%포인트 많으나 격차는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2020년에는 전체 인구 중 20.7%가 고령 인구로 본격적인 초고령사회가 될 전망이다.

노년 부양비는 28.8명이며, 저출산과 고령화 영향으로 2040년에는 80.2명으로 증가하겠다.

노년부양비는 생산연령 인구(15∼64세 인구) 100명당 65세 인구다.

고령자 가구는 32만1천523세대로 전체 가구의 29.1%를 차지했다. 고령자 가구 중 38.3%는 독거노인이다.

지난해 고령자 사망원인은 암, 폐렴, 심장 질환 순이었다. 암 중에서도 폐암, 간암, 대장암이 주요 사망원인으로 꼽혔다.

지난해 고령자 고용률은 42.7%로 17개 시·도 가운데 세 번째다.

노인학대 신고 접수율은 노인 인구 1천명당 3.5건이었다.

대구는 올해 고령 인구는 36만8천명(15.1%)으로 확인됐다.

대구의 경우 지난해 고령사회(고령 인구 비중 14% 이상)로 진입했다.

노년 부양비는 20.8명이며, 2040년에는 64.6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고령자 가구는 21만768가구로 대구 전체 가구의 22.1%를 차지한다.

고령자 가구 중 33.4%가 독거노인 가구다.

지난해 고령자 주요 사망원인은 암, 심장 질환, 뇌혈관 질환 순이었으며, 경북과 마찬가지로 암 중에서도 폐암, 간암, 대장암이 주요 원인이었다.

지난해 고령자 고용률은 28.5%로 8개 특·광역시 중 3번째였으며, 노인학대 건수는 노인 인구 천 명당 2.4건을 기록했다.

김태준 동북지방통계청 지역통계과장은 "경북은 내년부터 초고령사회로 진입하겠다"라며 "통계를 토대로 고령자 정책 수립과 연구에 대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점점 늙어가는 사회
점점 늙어가는 사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