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달의 5·18 유공자에 고문 후유증으로 숨진 조강일

송고시간2019-10-24 14:40

고문 후유증으로 숨진 조강일 유공자
고문 후유증으로 숨진 조강일 유공자

[국립 5·18 민주묘지 관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립 5·18민주묘지 관리소는 고(故) 조강일 유공자를 이달의 5·18민주유공자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1962년 1월 17일생인 조 유공자는 진흥고등학교 2학년이던 1980년 5월 20일 항쟁에 참여해 계엄군의 만행을 알리는 전단을 광주 전역에 뿌렸다.

항쟁이 끝나고 나서 부산과 전남 함평 등지로 피신한 조 유공자는 2달 뒤 자수했다.

상무대로 끌려간 그는 '배후를 밝히라'며 모진 고문을 당했다.

약 한 달 만에 풀려난 그는 6년간 고문 후유증을 앓다가 1986년 10월 24살의 젊은 나이에 숨을 거뒀다.

조 유공자는 5·18민주묘지 1묘역 3-30묘소에서 영면에 들었다.

5·18민주묘지 관리소는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분을 추모하고 기억하고자 매달 5·18민주유공자를 선정해 공적 사항을 알리고 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