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DMZ 국제평화지대, 南北에 안전 보장할 것"

송고시간2019-10-24 14:09

제74회 유엔의 날 기념 오찬…"동북아 평화·안정에도 기여"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4일 "국제사회의 참여를 통해 비무장지대(DMZ)가 평화지대로 바뀐다면 남북한에 안전을 보장하고, 한반도 항구적 평화의 기반을 굳건히 하며,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유엔한국협회 주최로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74회 유엔의 날' 기념 오찬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제74차 유엔 총회에서 밝힌 DMZ 국제평화지대 구상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당시 문 대통령은 "DMZ에 남북에 주재 중인 유엔기구와 평화·생태·문화와 관련한 기구 등이 자리 잡아 평화연구·평화유지(PKO)·군비통제·신뢰구축 활동의 중심지가 된다면 명실공히 국제적인 평화지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유엔과 국제사회의 지지는 한반도에서 대화를 진전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앞으로도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라는 비전을 실현하는데 필수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올해로 제74주년을 맞은 유엔의 날을 축하하며 "유엔은 정부와 사회, 시민사회가 해답과 방향을 찾기 위해 의지하는 자연스러운 기준점이 됐다"며 "유엔이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힘들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타협의 여지가 거의 없는 주요 사안에서 심각하게 분열돼 있고, 사무국은 심각한 재정위기에 직면해있으며 예전부터 이어져 온 국제 기준이 약화하고 있다"는 데 우려를 표명했다.

강 장관은 "일부 회원국이 유엔의 기본 정신인 다자주의를 훼손하고 일방적 행동이나 양자적 해결을 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 정부는 다자주의, 그리고 탁월한 다자주의적 조직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유엔은 유엔 헌장이 발효된 1945년 10월 24일을 기념하기 위해 이날을 '유엔의 날'(UN Day)로 지정했다.

ydhong@yna.co.kr

기조연설하는 강경화 장관
기조연설하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74주년 UN의 날 기념 오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10.24 superdoo8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