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긴장과 미소 교차한 한일 총리회담…21분간 시종 '진지'

송고시간2019-10-24 14:15

정부 관계자 "유용한·의미있는 의견교환…딱딱하다는 느낌은 없었다"

예정 시간 두배 넘겨 진행…왕치산-아베 면담보다 길어

이총리, 회담 막바지 文대통령 친서 전달…한일 언론 취재 경쟁도

한-일본 총리 면담
한-일본 총리 면담

(도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2019.10.24 kimsdoo@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한국에 대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 후 경색된 양국 관계의 개선을 모색하고자 열린 한일 총리회담은 시종 진지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한일 관계가 악화하는 것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 속에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회담은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기기도 했다.

아베, 이총리에게 "국가간 약속 지켜야"…"한일관계 방치안돼" 공감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 총리는 회담을 20분 남짓 앞둔 24일 오전 10시 40분께 회담 장소인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 도착했다.

애초 회담은 11시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앞서 진행된 아베 총리와 아일랜드 총리의 면담이 길어지면서 10분 정도 미뤄졌다.

태극기와 일장기가 나란히 선 대기 장소에 아베 총리가 먼저 들어섰고 곧바로 이 총리도 입장했다.

아베 총리의 악수로 인사를 나눈 두 사람은 취재진 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옅은 미소를 머금고 있었지만 회담의 무게감이 반영된 듯 다소 긴장된 분위기도 읽혔다.

아베 총리와 악수하는 이낙연 총리
아베 총리와 악수하는 이낙연 총리

(도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19.10.24 kimsdoo@yna.co.kr

기념촬영 후 이 총리는 아베 총리의 안내를 받으면서 회담장으로 이동했다.

이후 비공개로 이뤄진 회담은 순차통역 형태로 진행됐다.

이 총리는 회담 말미에 청와대 문장이 새겨진 하얀 봉투에 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아베 총리는 그 자리에서 친서 내용을 확인하지는 않은 채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은 예정됐던 10분을 훌쩍 넘겨 21분간 진행됐다.

중일 관계 개선에 공을 들이고 있는 아베 총리가 전날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과 19분간 회담한 것을 고려하면 한일 총리회담이 상당히 비중 있게 진행된 셈이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진지하고, 유용하고, 의미 있는 의견 교환과 대화가 이뤄졌다"며 "(예정보다 긴) 21분간 회담이 이어진 것은 이런 점이 반영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회담이 딱딱하다는 느낌은 못받았다"라면서 "(양국 총리의) 표정이 그리 나쁜 편이 아니었다"고 언급했다.

면담 후 이동하는 이낙연 총리
면담 후 이동하는 이낙연 총리

(도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면담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2019.10.24 kimsdoo@yna.co.kr

회담을 마치고 나온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대답을 생략한 채 긴장감이 깃든 미소로 두 손을 들어 보이며 차량에 탑승해 떠났다.

한편, 이날 한일 총리회담에서는 양국 언론의 취재 경쟁도 눈에 띄었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가 회담장에 들어서기 전 양국 기자들은 취재에 더 좋은 장소를 선점하기 위해 승강이를 했다.

이 총리가 회담장을 떠날 때는 기자 30여 명이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혼잡해진 탓에 출구 쪽에 있던 화분 하나가 쓰러져 깨지기도 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