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즈, 보기 3개로 시작, 버디 9개로 만회…선두로 마무리

송고시간2019-10-24 13:23

2019-2020시즌 첫 출전 대회인 조조 챔피언십서 통산 82승 도전

타이거 우즈 조조 챔피언십 출전
타이거 우즈 조조 챔피언십 출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타이거 우즈(미국)가 일본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날 단독 선두에 오르며 '골프 황제'의 품격을 보여줬다.

우즈는 24일 일본 지바현 인자이시의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파70·7천4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975만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3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오후 1시 20분 현재 플레이를 진행 중인 선수들이 있어 순위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우즈는 단독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우즈는 지난 8월 2018-2019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 챔피언십 이후 무릎 관절경 수술을 받은 뒤 약 두 달 만에 처음으로 대회에 나왔다.

일본에서 처음으로 열린 PGA 투어 정규대회인 조조 챔피언십은 우즈의 2019-2020시즌 첫 대회다.

조조 챔피언십은 지난 20일 제주도에서 끝난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을 이어 열린 PGA 투어의 '아시안 스윙' 두 번째 대회다.

시작은 우울했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우즈는 첫 3개 홀에서 연속 보기를 쏟아내며 3오버파로 삐걱거렸다.

그러나 14번 홀(파5)에서 시즌 첫 버디를 잡아내면서 분위기가 완전히 뒤바뀌었다.

우즈는 15번 홀(파4)과 16번 홀(파3)까지 3개 홀 연속 버디 행진을 벌였다. 18번 홀(파5)에서 추가 버디를 잡으며 기분 좋게 전반을 마쳤다.

조조 챔피언십 출전한 타이거 우즈
조조 챔피언십 출전한 타이거 우즈

[AP=연합뉴스]

후반에도 좋은 분위기가 이어졌다.

우즈는 3∼5번 홀에서 또 3연속 버디를 잡았다. 특히 4번 홀(파4) 버디 퍼트에 성공했을 때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7번 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하면서 단독 선두가 됐다.

우즈는 마지막 9번 홀(파4)에서도 버디로 마무리하면서 선두 자리를 지킨 채 1라운드 플레이를 마쳤다.

우즈가 기세를 몰아 조조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다면, 시즌 첫 승과 함께 PGA 투어 통산 82승을 기록하게 된다.

이 경우 우즈는 2002년 세상을 떠난 샘 스니드(미국·통산 82승)와 나란히 PGA 투어 최다승 타이기록을 이루게 된다.

2006년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던롭피닉스 토너먼트 이후 13년 만에 일본 무대에서 선 우즈는 매 홀 구름 관중의 열띤 응원을 받으며 플레이했다. 버디 퍼트를 넣었을 때는 가볍게 손을 흔들며 환호에 답했다.

일본을 대표하는 PGA 투어 선수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5개 홀을 남겨둔 상태에서 4언더파를 기록, 공동 2위로 우즈를 쫓고 있다. 6개 홀을 남겨둔 게리 우들랜드(미국)도 공동 2위다.

18개 홀을 모두 마친 강성훈(32)은 3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