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교조, '자녀 입시부정 의혹' 나경원·유력일간지 사장 고발(종합)

송고시간2019-10-24 14:39

'나경원 딸 스페셜올림픽 이사선임 의혹'도 검찰 고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교조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이재영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유력일간지 사장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이들을 24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전교조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나 원내대표는 아들의 경우 서울대 의과대학 실험실 사용과 연구물 제1저자 등재 등의 특혜를 받고 딸은 대학입학과 입학 후 성적 부여 때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있다"면서 "한 정당의 원내대표로서 검증을 거부하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또 유력일간지 사장에 대해서는 "딸이 2014년 서울 하나고에 편입했는데 당시 편입시험 면접점수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상향됐다"며 "교육청이 감사를 벌인 뒤 당시 면접점수 15건이 잘못 입력됐다며 교장과 교감 등을 검찰에 고발했으나 모조리 불기소 처분됐는데 이는 부실 수사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당시 하나학원 이사장이었던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도 함께 고발했다.

전교조는 "국민은 특권층의 '카르텔'을 목도하고 큰 상실감과 분노를 느꼈다"면서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민생경제연구소 등도 이날 나 원내대표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가 2014년 8월부터 제19대 국회 후반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영향력을 행사해 2015년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의 법인화를 위한 지원예산 13억원을 신규로 편성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SOK는 그 대가로 나 원내대표 딸 김모양을 별도의 공모 절차 없이 SOK의 당연직 이사로 선임하는 특혜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