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균형발전 충북본부 "충북지역 공업용수 공급 확대해라"

송고시간2019-10-24 11:43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24일 "환경부는 '수도 정비 기본계획'을 수정해 충북의 공업용수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청호
대청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단체는 이날 낸 성명에서 "충북에는 저수량 2·3위를 차지하는 충주댐과 대청댐이 있는데, 상수원 보호를 위한 각종 규제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장애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계관리법' 및 '댐건설법'에 따른 지원 사업에서 충북의 비중은 매우 적은 편"이라며 "충북은 타지역에 용수를 많이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데 규제로 인한 피해만 고스란히 뒤집어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균형발전 충북본부 관계자는 "충북은 2025년까지 산업단지가 완공될 경우 하루 약 33만7천200t의 공업용수가 부족할 전망"이라며 "댐으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지역에 먼저 공업용수를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