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9 사천 에어쇼' 개막…112개 프로그램 가을하늘 채운다

27일까지 군집드론 시범비행·고공강하 시범·군용 수송기 체험비행 등
에어쇼 펼치는 블랙이글스
에어쇼 펼치는 블랙이글스10월 22일 '2019 사천에어쇼' 프레스데이가 열린 공군 사천기지 상공에서 우리나라 공군 특수비행팀인 블랙이글스가 에어쇼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사천=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전투기가 가을하늘을 꾸미는 '2019 사천 에어쇼'가 24일 경남 사천비행장에서 막을 올렸다.

경남도, 사천시, 공군 제3훈련비행단,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주최하고 사천에어쇼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올해 사천 에어쇼는 '사천비상(泗川飛翔)-항공우주의 꿈! 우리의 힘으로!'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사천 에어쇼는 2004년 사천항공우주산업축전을 시작으로 매년 사천에서 열려 올해 15번째를 맞았다.

특히 올해부터 기존 '경남사천항공우주엑스포'에서 '사천 에어쇼'로 행사 명칭이 변경돼 사천지역 항공산업 발전 기틀을 다지는 국제 에어쇼 행사로 발돋움한다.

27일까지 열리는 올해 에어쇼는 총 9개 분야 112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공군 특수비행팀인 블랙이글스와 호주 폴베넷 에어쇼팀의 화려한 곡예비행, 국내 생산 항공기인 KT-1의 축하비행, KT-1·T-50 듀오 및 군집드론 시범비행, 전투탐색구조와 고공강하 시범 등이 가을하늘을 수놓는다.

경량 항공기, 군용 수송기 체험비행과 무인기 시험·체험, 항공기 지상 전시, 천체투영관, 4차 산업혁명 체험, 항공 청소년의 날 운영, 항공시뮬레이션 에어레이싱 대회, 항공우주력 발전을 위한 민·군 협력세미나 등 사천 에어쇼만의 특화된 항공·우주 관련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이 밖에 사천 에어쇼와 연계한 '경남도지사배 PAV 경연대회'가 25일부터 26일까지 고성에서, '국제 콘퍼런스'가 31일 진주에서 각각 개최된다.

도는 미래형 비행체(PAV) 연구 활성화를 도모하고 항공산업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끌 수 있는 홍보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사천 에어쇼 개막식에서 "사천시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의 중심지"라며 "도는 항공국가산단과 용당(항공MRO)산단 조성을 차질 없이 추진해 사천시가 세계적인 항공우주산업 메카로 발전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4 13: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