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 방송 콘텐츠로 모을 수 있는 시청자는 최대 1천691만명"

송고시간2019-10-24 14:00

민경숙 TNMS 대표 "TV 수상기 통한 시청과 지상파 영향력 여전"

'하나뿐인 내편'
'하나뿐인 내편'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본방송, 재방송, VOD(주문형비디오) 등을 모두 더해 하나의 방송 콘텐츠가 확보할 수 있는 시청자 최대치는 1천691만명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시청률조사회사 TNMS 민경숙 대표는 24일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한국광고주대회 특별세미나에 발제자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민 대표는 올해 1월 1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TTA(통합시청자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은 시청자를 확보한 콘텐츠는 지난 3월 16일 본방송을 한 KBS2의 '하나뿐인 내편' 104회였다고 설명했다.

당시 전국 가구시청률은 41.9%, 본방송 시청자 수는 1천101만명, 재방송과 VOD를 통해 콘텐츠를 소비한 시청자 수는 590만명으로, 이 프로그램 시청자 최대치는 1천691만명이었다.

반면, '하나뿐인 내편' 104회를 네이버와 KBS 홈페이지를 통해 시청한 누적 시청자 수는 63만 8천명(이달 10일 오전 10시 기준)에 불과했다.

민 대표는 "1주일 동안의 TV 윈도우(본방송+재방송+VOD)를 집계한 1천691만명과, 방송 후 약 7개월간 누적한 인터넷 동영상 시청자 수 63만8천명은 크게 비교되는 수치"라며 "과거보다 TV 영향력이 많이 감소했다고 하지만, TV 수상기를 통한 시청 파워가 여전히 건재함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1월 1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TTA 순위 1위는 지상파가 총 252번 차지했고, 비지상파가 총 15번(종합편성채널 7번 포함)을 차지했다.

민 대표는 지상파 본방송의 파워가 많이 감소했지만 TTA 분석 결과, 지상파는 여전히 강세를 보여 준다고 설명했다. 그의 분석에 따르면 VOD 1위도 지상파가 169개, 비지상파가 98개(종편 22개)로 지상파가 비지상파보다 많았다.

다만 TTA 순위 상승을 분석해 보면, 본방송 순위 대비 TTA 순위가 크게 상승한 개수는 일별로 비지상파가 154개(종편 57개), 지상파가 113개로, TTA 순위 집계에서 비지상파의 경쟁력이 지상파보다 더 상승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TNMS는 전국 3천200가구 9천명을 대상으로 본방송과 재방송, 그리고 각 플랫폼VOD를 통해 시청한 시청자 수, TTA 데이터를 집계해 발표한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